•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기훤(箕萱)

기훤(箕萱)

시대 : 통일신라
생몰년 : 미상
상세내용

통일신라 말기 죽주에서 반란을 일으킨 지방 세력가.

집안이나 출생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신라는 진성여왕이 즉위하면서 실정이 겹치고 재해가 잇달아 일어나던 중 889년(진성여왕 3)에는 국내의 여러 주와 군에서 공물과 조세를 바치지 않으므로 국고가 비어 재정이 궁핍하였다. 이에 왕이 관리를 보내어 조세 납부를 독촉하자 전국에 도둑이 벌떼처럼 일어났다. 이때 기훤은 죽주(지금의 안성시 죽산)에서 반란을 일으켰는데, 당시 그의 세력은 궁예와의 관계에서 어느 정도 유추할 수 있다. 891년 궁예(弓裔)는 기훤에게 몸을 의탁하여왔는데, 기훤은 오만하여 그를 예로써 대하지 않았다고 한다. 울분에 싸인 궁예는 기훤의 부하인 원회·신훤 등과 결탁하여 892년 북원(北原 : 지금의 원주)의 적괴 양길(梁吉)에게 몸을 의탁하였다. 이처럼 기록에는 궁예가 기훤을 배반하고 양길의 부하로 옮겨가게 되는 것이 기훤의 소홀한 대우로 말미암은 것처럼 되어 있으나, 그 당시 날뛰던 초적들의 상호항쟁에서 기훤이 약세를 보인 탓이라고 생각된다. 특히, 기훤의 부하인 원회·신훤 등이 배반하여 떠남은 기훤의 세력이 붕괴되고 있음을 뜻한다. 그 뒤 죽주를 중심으로 한 기훤 세력의 몰락과정에 대하여 자세한 것은 알 수 없으나, 아마도 이때를 지나 멀지 않은 시기에 무너진 것으로 짐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