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계백(階伯)

계백(階伯)

시대 : 백제
생몰년 : ?~660년(의자왕 20)
관련전투 : 황산(黃山)벌전투
상세내용

백제 말 신라의 침입에 대항하여 싸우다 황산에서 전사한 장군.

달솔 벼슬에 있다가 660년 신라의 김유신(金庾信)과 당나라 소정방(蘇定方)이 거느린 나당연합군이 백제의 요충지인 탄현(炭峴 : 지금의 대전 동쪽 마도령)과 백강으로 진격해오자, 결사대 5,000을 거느리고 황산(지금의 충남 연산)벌에 나가 5만여 신라군을 맞이하였다. 그는 전장에 나아가기에 앞서 “한 나라의 힘으로 나·당의 큰 군대를 당하니 나라의 존망을 알 수 없다. 내 처자가 잡혀 노비가 될지도 모르니 살아서 욕보는 것이 흔쾌히 죽어 버리는 것만 같지 못하다.” 하고는 처자를 모두 죽이고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버릴 것을 각오하였다. 또한, 병사들에게도 “옛날 월왕 구천은 5,000명으로 오왕 부차의 70만 대군을 무찔렀다. 오늘 마땅히 각자 분전하여 승리를 거두어 나라의 은혜에 보답하라”고 격려한 후 험한 곳을 먼저 차지하여 세 진영으로 나뉘어 신라군에 대항하였다. 목숨을 버릴 것을 맹세한 백제 결사대의 용맹은 신라의 대군을 압도하여 네 번에 걸친 싸움에서 모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반굴(盤屈)·관창(官昌) 등 어린 화랑들이 과감하게 적진으로 돌진하며 장렬하게 전사하자 사기가 오른 신라군이 총공격을 감행하였고 이에 대적하기에는 백제군의 수가 너무나 적었다. 결국, 백제군은 패하고 계백은 장렬한 최후를 마쳤다.

계백의 이러한 생애는 후대인들의 높은 칭송의 대상이 되어 부여의 의열사, 연산의 충곡서원에 제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