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강감찬(姜邯贊)

연관목차보기

강감찬(姜邯贊)

시대 : 고려
생몰년 : 948년(정종 3)~1031년(현종 22)
시호 : 인헌(仁憲)
본관 : 금천
관련전투 : 귀주대첩(龜州大捷)
상세내용

고려 전기의 명장으로 귀주대첩을 승리로 이끈 장수.

초명은 은천(殷川). 경주에서 금천(衿川 : 지금의 서울 금천구)으로 이주해 호족으로 성장한 강여청의 5대손이며, 삼한벽상공신 강궁진의 아들이다.

983년(성종 3) 과거 갑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예부시랑이 된 후 한림학사·이부상서 등을 지내고, 1018년(현종 9)에는 내사시랑 동내사문하평장사와 서경(지금의 평양) 유수를 겸하였다. 당시 거란은 고려와 송의 관계를 단절시키고자 자주 고려에 칩입하였는데, 해를 거듭하는 침략에도 불구하고 별 성과를 보지 못하자 1018년 소배압(蕭排押)을 도통으로 삼아 고려 원정군을 편성하였다. 12월 10일, 소배압이 10만대군을 이끌고 침공하자 강감찬은 총사령관격인 상원수가 되어 부원수 강민첨(姜民瞻) 등과 함께 20만 8천의 대군을 이끌고 안주에 나아가 대기하였다. 그는 적의 접근을 기다려 흥화진(지금의 평안북도 의주군 위원면)으로 전진하여 정예기병 1만 2천명을 산기슭에 잠복 배치한 뒤, 큰 새끼줄로 쇠가죽을 꿰어 성 동쪽의 냇물인 삼교천을 막아두었다가 적군이 달려오자 때를 맞추어 물을 일시에 내려 보내 적을 수장시키는 큰 전과를 거두었다. 이 전투에서 패한 거란군은 곧바로 개경(지금의 개성)을 침공하려고 남진하다가 강민첨의 침공을 받아 자주의 남쪽에서 고려군의 협공으로 대패하였다.

거란의 소배압은 거듭되는 패배에도 불구하고 계속 남진하여 이듬해에는 개경을 위협하려 하였다. 이에 고려에서는 전선에서 1만명의 병력을 후송 배치하여 개경을 방어케 하고 동북지방의 3천 병력도 들어와 원조케 하는 한편, 도성 밖의 백성들을 성 안으로 철수시켜 거란군에 대항하였다. 거란군이 거듭되는 패전으로 사기를 잃은 데다 수도 일원의 방비도 철통 같았으므로 소배압도 개경 공략이 불가능함을 알고 철퇴하지 않을 수 없었다. 회군 도중 영변에 이르렀을 때 고려군의 습격을 받아 5백여의 군사를 잃고, 2월 1일 귀주에서는 강감찬의 맹공을 받아 전멸에 가까운 손실을 입어 침입군 10만 중에서 생존자는 겨우 수천에 불과하였다고 한다. 2월 6일 강감찬이 3군을 거느리고 개선하자 현종은 친히 영파역까지 마중을 나와 친히 금화팔찌를 머리에 꽂아주는 등 극진한 환영을 하였다.

귀주대첩 후 거란은 침략 야욕을 버리고 고려와 평화적 국교 관계를 유지하게 되었다. 그러나 강감찬은 이후에도 개경에 나성을 쌓을 것을 주장하여 국방에 큰 공을 세웠으며, 말년에 문하시중(재상)이 되어 왕을 측근에서 보좌하며 나라를 다스렸다. 재상으로 있을 때 중국 송나라 사신이 말하기를 “내가 문곡성을 못 본지 오래 되었는데, 그 별이 바로 여기에 있다” 하면서 강감찬에게 하례하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현종 묘정에 배향되고 문종 때 수태사 겸 중서령에 추증되었다.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에 있는 낙성대(落星垈, 서울시유형문화재 제4호)는 바로 강감찬의 출생지를 기념하여 세운 유적지이며, 그의 묘는 충청북도 청원군 옥산면 국사리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