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보장왕(寶藏王)

연관목차보기

보장왕(寶藏王)

시대 : 고구려
생몰년 : ?~682년(신라 신문왕 2)
상세내용

고구려 제28대 마지막 왕. 재위 642년~668년.

고구려의 왕명은 대부분 시호이나 이 왕은 나라를 잃어버렸기 때문에 시호가 없다. 영류왕의 동생인 태양왕의 아들이다. 정변을 일으켜 영류왕을 죽이고 권력을 장악한 연개소문(淵蓋蘇文)에 의하여 왕으로 옹립되었기 때문에 그의 그늘에 가려 왕으로서의 실권을 가지지는 못했다.

즉위 초에는 당나라와 표면상 평화적인 관계를 유지하여 사절을 교환하고 당나라로부터 책봉을 받기도 하였으나 실제로는 당 태종의 팽창정책으로 말미암아 양국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었다. 또 신라와의 관계에 있어서는 적대관계를 계속하여 자주 신라를 공격했고, 나아가서 백제와의 관계를 긴밀히 하고 바다 건너 왜와의 관계를 재개하여 신라를 더욱 궁지로 몰아넣었다. 이에 신라는 국제적 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해 더욱 당나라와 밀착했고, 당나라는 신라를 두둔하면서 고구려에 대해 신라 침공을 중지할 것을 여러 차례 요구했다. 그러나 고구려가 이를 단호히 거절함으로써 마침내 당나라와의 관계도 파국에 이르렀다. 그래서 당 태종은 치밀한 사전 준비 끝에 연개소문의 영류왕 시해를 성토한다는 구실을 내세워 645년 대규모 군대를 동원하여 수륙 양면으로 고구려를 침공했다. 그러나 당나라는 안시성 싸움에서 참패하고 말았고, 이후 작전을 바꾸어 대규모 군대를 동원하여 정면 대결을 벌이는 대신 소규모 군대로 고구려 각지를 수시로 침공하여 고구려를 피폐하게 하였다.

이러한 와중에 665년 연개소문이 죽자 그 아들인 남생(男生) 형제간에 내분이 일어나 남생이 당나라로 투항했고 연개소문의 동생인 연정토(淵靜土)는 신라로 망명하는 등 고구려 지배층내의 분열과 동요가 일어나자, 기회를 엿보던 당나라는 667년 신라와 연합하여 다시 수륙 양면으로 고구려를 침략해왔다. 이때 육군은 요동지방의 고구려군을 격파하고 당에 투항한 남생과 합세하여 평양성으로 진격하는 한편, 수군은 대동강구를 거쳐 평양성을 직접 공격하였다. 당나라와 신라의 군대를 맞아 고구려는 보장왕의 직접 지휘하에 남산·남건 형제들이 분전했지만 패배를 거듭했고 마침내 이듬해 9월에는 평양성마저 함락당함으로써 멸망하고 말았다. 고구려 멸망 후 보장왕은 당나라로 잡혀갔고 이후 고구려 유민을 규합하고 말갈과 내통하여 고구려 부흥을 도모했다는 이유로 사천성으로 유배되었다가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