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탄금대(彈琴臺)전투

연관목차보기

탄금대(彈琴臺)전투

시대 : 조선
시기 : 1592년(선조 25) 4월 26일~28일
전투지역 : 충북 충주 탄금대
전쟁상대국 : 일본
상세내용

1592년(선조 25) 4월 임진왜란 때 신립을 주장으로 한 조선군과 왜군이 충주 탄금대에서 벌인 전투.

부산에 상륙한 왜군 대병력이 파죽지세로 쳐들어오자 조정에서는 4월 20일 신립을 도순변사로 임명하여 이를 막게 하였다. 신립은 도성을 떠나 남하하면서 군사 8,000여명을 모아 충주에 도착한 뒤 4월 24일 부장 몇 사람과 조령으로 달려가 형세를 살필 때, 먼저 경상도로 남하하였던 순변사 이일이 상주에서 패하여 돌아왔다. 이때 종사관 김여물 등이 “적은 수의 병력으로 왜적의 대군을 방어할 곳은 마땅히 지형이 험한 조령뿐이다.”라고 하였으나, 신립은 그 말에 따르지 않고 “이곳에서는 기병을 쓸 수 없으니 마땅히 평원에서 일전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26일 그는 드디어 충주의 서북 4㎞ 지점에 있는 탄금대에 배수진을 쳤으니, 이는 적이 보병이고 아군은 기병이므로 개활지에서의 전투가 유리하다고 판단하였고, 또한 아군 병력이 대부분 훈련이 미숙하여 배수진을 치고 싸워야 용감하게 싸울 것이라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한편, 고니시 유키나가가 거느린 왜군은 27일 이미 조령을 넘어 단월역에 이르렀으나, 충주목사 이종장과 순변사 이일이 척후로 나갔지만 적군에게 길이 막혀 신립은 적정을 정탐할 수 없었다. 28일 새벽 왜군은 부대를 나누어 본진은 충주성에 돌입하고, 좌군은 달천 강변으로 숨어 내려왔으며, 우군은 산으로 숨어 동쪽으로 나가 강을 건넜다. 신립은 당황하여 충주성으로 급히 말을 달렸으나, 병력과 무기에서 열세일 뿐 아니라 군대의 전열이 미처 정비되기도 전에 성 안의 왜군이 나팔소리를 신호로 일제히 출격하여 조선의 관군은 크게 패하였다. 신립은 탄금대로 돌아와 부장 김여물과 함께 적병 수십 명을 사살한 뒤에 힘이 다하여 강물에 몸을 던져 자결하였고, 이종장과 김여물도 신립의 뒤를 따라 전사하였다. 이로써 조정의 기대를 모은 신립 군대의 항전은 실패로 돌아가고 왜군은 충주성에 무혈 입성하였다. 신립의 패보가 조정에 전해지자 민심이 극도로 혼란해지고, 국왕은 서울을 떠나 평안도로 피난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