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부산진(釜山鎭)전투

연관목차보기

부산진(釜山鎭)전투

시대 : 조선
시기 : 1592년(선조 25) 4월 14일
전투지역 : 부산진성
전쟁상대국 : 일본
관련유적 : 부산진성
상세내용

임진왜란 때인 1592년(선조 25) 4월 14일 부산진 첨사 정발이 지휘한 조선군이 부산진에서 왜군과 싸운 전투.

조선 침입에 나선 고니시 휘하의 왜군은 4월 13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 이르렀는데, 오후 4시경 이를 목격한 조선군은 처음에는 왜선 90여척이 출몰하였다고 보고하였으나 실제로는 700여척에 18,700여명의 병력이 선봉대로 부산포에 상륙을 기도하고 있었다. 왜군 제1번대의 선봉장은 소오였는데, 이들은 해가 진 후 척후병 약간명을 대동하고 은밀히 상륙하여 부산진성의 경비상황을 정찰하였다. 이들은 조선측의 경비가 삼엄하다고 판단, 다음 날 새벽에 기습작전을 펴기로 하고 돌아갔다. 그때 부산진첨사 정발은 전선 3척을 이끌고 출전하였으나 적선은 이미 절영도까지 들어와 있었다. 이에 정발은 부산진성으로 들어와 동문루 앞에서 급히 군민을 소집하여 전투태세를 갖추었다.

4월 14일 새벽 왜군들은 우암동 방면으로 상륙하여 부산진성에 접근해와 서신을 보내 길을 빌려달라고 요구해왔다. 정발이 이를 단호히 거절하자 왜군은 부산진성을 몇 겹으로 포위하고 있다가 세 갈래 방면에서 일제히 공격해왔다. 이들은 또한 성 밖의 고지대에 올라가 성 안을 내려다보며 일제히 조총 사격을 가하고 일부 병력은 성벽을 기어오르기 시작하였다. 정발이 지휘하는 조선군 1,000여명은 활로써 이에 응사하면서 성벽을 기어오르는 왜군을 사살하며 오후까지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정발은 선두에서 직접 활을 쏘면서 군사들을 독려하였으나 해질 무렵 왜군이 수비가 허술한 성 북쪽으로 집중 공격해와 드디어 성이 함락될 위기에 처해졌다.

이때 군사들은 정발에게 피신하기를 권하였으나 정발은 이를 단호히 거부하며 끝까지 싸울 것을 명하며 전투 지휘를 계속하였다. 이에 고무된 성 안의 군민들이 끝까지 왜군에 대항하였으나 정발이 왜군이 쏜 조총을 맞고 쓰러지고 모든 장병들과 백성들도 모두 전사하고 말았다. 이와 같이 부산진성을 점령한 왜군은 다시 전열을 정비하여 다대포 방면으로 공격을 계속하였는데 여기서도 조선군은 끝까지 항전하다 모두 전사하였다.

이 부산진전투는 임진왜란 최초의 전투로서 비록 왜군이 무장한 조총의 위력 앞에 패하기는 하였으나 조선군의 임전무퇴 정신이 표출된 전투로서 역사에 기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