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민족 전투원형관음포(觀音浦)전투

연관목차보기

    관음포(觀音浦)전투

    시대 : 고려
    시기 : 1383년(우왕 9) 5월
    전투지역 : 경남 남해군
    전쟁상대국 : 일본
    상세내용

    고려 우왕 9년(1383) 5월 경상남도 남해군 관음포에서 정지가 이끄는 고려의 수군이 왜구의 대규모 선단을 격파한 전투.

    1380년의 진포와 황산 전투에서 패배한 왜구는 새로운 침구를 모색하고 있던 중 1383년 5월 120척에 이르는 선단을 편성하여 남해 지역에 침입하였다. 당시 이 지역을 수비하고 있던 합포원수 유만수는 중과부적임을 깨닫고 목포에 주둔하고 있던 해도원수 정지에게 구원을 요청하였다. 정지 휘하에는 47척의 선단이 있었는데, 이는 왜구 전력의 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정지는 이 수군을 이끌고 관음포로 향하였다. 관음포는 당시 남해현 북쪽 21리에 위치한 남해안의 해상 요충지였다.

    왜구는 관음포에 선단을 배치하고 고려군과 일전을 결할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왜구는 고려의 수군이 자신들보다 수적 열세임을 간파하자 정면공격으로 승부를 내기 위해 고려군 선단을 포위 공격하였다. 이에 정지는 일단 왜구의 예봉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하여 박두양으로 항진하였는데, 그러나 박두양에는 이미 왜구가 140명씩 승선한 대선 20척을 대기시켜 고려군에 대비하고 있었다. 이러한 절박한 상황이 전개되자 고려군은 정면 승부로 작전을 바꾸고 왜구에게 공세를 가하였다. 이에 왜구는 숫적 우세를 앞세워 선단을 고려군에 근접시켜 공격하는 근접전을 펼쳤고, 고려군은 진포전투 이래 이미 화약무기를 사용하는 원거리 공격을 시도하고 있었으므로 왜구의 선단이 접근하기 전에 화포사격을 가하였다. 이와 함께 활을 이용한 공격을 계속하였다. 이와 같은 고려군의 치열한 공격으로 왜구의 선단은 대오가 흐트러지기 시작하였고, 마침내 왜구는 고려군의 화약무기의 위력에 눌려 대패를 당하고 말았다.

    이 전투에서 고려군의 화포공격으로 왜구의 전선 17척이 소각 침몰되었고, 승선 인원 2천 4백여명이 섬멸되어 왜구의 시체가 남해를 다 덮을 정도가 되었다. 이 전투에서 패배한 왜구는 그 이후 내륙지역으로 침투를 기도하여 고려를 괴롭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