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천리장성(千里長城)

시 대 : 고구려
소재지 : 부여성(농안)에서 발해만 비사성(대련)까지
규 모 : 길이 1,000리
관련인물 : 연개소문(淵蓋蘇文)
상세내용

고구려 말 서부 국경의 방어를 위하여 축조한 큰 성.

631년(영류왕 14) 고구려는 장차 당나라의 침략이 있을 것을 예상하고, 이 해부터 장성을 쌓기 시작하여 647년(보장왕 6)까지 16년이라는 기간에 걸친 공사 끝에 완성하였다. 이는 동북쪽으로는 부여성(지금의 농안)에서 서남쪽으로는 발해만의 비사성(지금의 대련)에 이르기까지 천리에 걸친 장성으로서 《삼국유사》에 의하면 연개소문(淵蓋蘇文)의 주청으로 천리장성이 축조되었다고 하였으나, 《삼국사기》에는 영류왕의 명으로 연개소문이 642년 1월 그 공사를 감독하였다고 하였다. 특히 이 공사를 감독하던 연개소문은 642년 10월 군사를 이끌고 평양성으로 들어가 영류왕 이하 자신의 반대파를 다수 학살하고는 스스로 대막리지가 되어 무단독재정치를 실시하였다.

1971년 중국 당국은 보존상태가 가장 좋은 삼황묘와 동황화전자 일대의 성벽을 조사하였는데, 그 너비가 6m, 높이가 2~3m 가량 되는 높낮이가 일정하지 않은 토축성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천리장성 유구에서는 성문·각루·돈대 등과 같은 일반 설비가 없는 것을 볼 때, 장기간에 걸쳐 고수하려는 방위선이 아니라 변경 성곽들을 연결시켜놓은 보조시설로서 당나라 군대의 동진을 저지하는 데 그 목적이 있었으리라고 판단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