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소춘풍

笑春風


成廟每置酒宴群臣 必張女樂 一日命笑春風行酒 笑春風者 永興名妓也 因詣罇所酌金盃 不敢進至尊前 乃就領相前 擧杯歌之 其意曰 堯雖在而不敢斥言 若舜則正我好逑也云 時有武臣爲兵判者 意謂旣酌相臣 當酌將臣 次必及我 有大宗伯秉文衡者在座 春風酌而前曰 通今博古 明哲君子 豈可遐棄 乃就無知武夫也歟 其主兵者方含怒 春風又酌而進曰 前言戱之耳 吾言乃誤也 赳赳武夫公矦干城 那可不從也 [按三歌皆俗謠 故以意釋之如此] 於是成廟大悅 賞賜錦緞絹紬及虎豹皮胡椒甚多 春風力不能獨運 將士入侍者 皆携持而與之 笑春風由此名傾一國
-오산설림초고-

성종은 군신들에게 주연(酒宴)을 베풀 때마다 반드시 여악(女樂)을 벌였다. 하루는 소춘풍에게 술잔을 돌리라 명하였다. 소춘풍은 영흥에서 이름난 기생이다. 인하여 준소(罇所)에 나아가 금배에 술을 따랐으나 감히 임금 앞에 나아가지 못했다. 이에 영상 앞에 나아가 술잔을 들고 노래를 하였다. 그 뜻을 보면 “비록 요임금도 있지만 감히 물리치는 말을 할 수 없다. 순임금이 바로 내가 좋아하는 짝인가 이른다.” 그때 무신으로 병판인 자가 있었는데, 생각하기를 ‘이미 상신에게 술을 따랐으니 마땅히 장신에게 술을 따르리라 다음은 반드시 나에게 미칠 것이다’ 라고 하였다. 대종백(大宗伯)으로 문형(文衡)을 맡은 자가 앉아 있었는데 소춘풍이 술을 따라 그 앞에서 노래하기를 “고금(古今)에 통박(通博)한 군자를 어찌하여 버려두고 저 무지한 무부(武夫)에게 갈 수 있으랴.” 그 병권(兵權)을 주관하는 자가 바야흐로 노기를 품자, 소춘풍이 또 술을 따르며 나아가 말하기를 “앞의 말은 농담일 뿐입니다. 제 말이 잘못되었습니다. 규규무부(赳赳武夫)는 공후(公矦)를 지키는 간성(干城)이니 어찌 따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살피면 세 노래는 모두 속요이다. 고로 이 뜻을 해석하면 이와 같다. 이에 성종이 크게 기뻐하며 상을 내렸는데 비단과 명주와 호랑이와 표범 가죽과 후추가 심히 많았다. 춘풍의 힘으로 혼자 운반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아 뽑혀서 모시고 서있던 장사들이 모두 가져다주었다. 소춘풍이 이로 말미암아 이름이 온 나라에 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