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석개

石介


石介者礪城尉宋寅之婢也 顔如老獲玃眼如燈明箭 兒時自外方入充於鈴下役 宋家豪貴戚里粉鉛朱翠之娥 備左右應待不可勝記 使石介戴不桶汲水 石介之井 掛桶井欄終日歌 其歌不成腔調 如樵童採女之謳 日暮空桶而□ 受答猶不悛 明日復如是 又使之採藥 □筐出郊野田中 多拾小石唱一曲投一石于筐中 筐旣盈遂曲出一石于田 盈而復□者再三 日暮空筐 而回 受笞猶不悛 明日復如是 礪城聞而奇之 使之學歌 爲長安第一名唱 近來百年間所未有 雕鞍錦衣日赴權貴之邀 纏頭金帛日積于家 終爲富家 吁天下之事勤而後成 豈獨石介之歌也歟 懦而不立何事能就 其女玉生亦名唱


석개(石介)란 자는 여성위(礪城尉) 송인(宋寅)의 하녀이다. 얼굴이 늙고 원숭이 같고 눈은 등명(燈明) 같았다. 어렸을 때 외방으로부터 들어와 영하(鈴下)의 노역자로 충당되었다. 송인의 집이 호족 집안이요 귀한 외척이어서 분바르고 붉고 푸른 단장을 한 미인들이 좌우를 갖추어 응대하기를 이루 다 기록할 수 없을 정도였다.
석개를 시켜 나무통을 이고 물을 길어 오라 하니, 석개가 우물로 가서는 통을 우물 난간에 매달고 종일 노래를 불렀다. 그 노래가 곡조를 이루지 못해서 마치 나무하는 아이오 나물 캐는 여자의 노래 같았다. 날이 저물어 빈 통으로 돌아왔다. 맞았는데도 오히려 고치지 않고 이튿날도 다시 그처럼 했다. 또 그를 시켜 약을 캐라 하니, 광주리를 끼고 교외에 있는 밭으로 나가 작은 돌을 많이 주어서 한 곡을 부르곤 돌 하나씩을 광주리에 던져 넣었다. 광주리가 이미 차고 나면 한 곡조마다 드디어 노래하며 돌 하나씩을 밭으로 내놓았다. 차면 다시 버리기를 두세 차례하고 날이 저물자 빈 광주리로 돌아왔다. 매를 맞고도 오히려 고치지 않고 이튿날도 다시 이와 같이 했다.
여성위가 듣고 그를 기이하게 여겨 노래를 배우게 하니, 장안의 제일 명창이 되었는데 근래 100년간 그런 명창이 없었다. 조각한 안장에 비단 옷을 입고 날마다 권세 있고 귀한 집 잔치에 가니 전두(纏頭)로 받은 금과 비단이 날마다 집에 쌓여 마침내 부자가 되었다.
아! 천하의 일이 근면하게 해야 뒤에 이루어지는 것이니, 어찌 유독 석개의 노래 뿐이랴! 나약하여 서지 못하면 어찌 일을 능히 이루겠느냐? 그 딸 옥생(玉生) 역시 명창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