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연주악곡

<연주악곡>

○ 사직제례악(社稷祭禮樂)

사직제례악은 국토의 신과 곡식의 신에게 제사를 올리는 사직단(社稷壇)에서 사직대제를 올릴 때 연주하는 음악으로 장악원의 좌방(左坊)에 속하는 악인이 연주를 담당한다. 사직제는 매해 봄과 가을 음력 2월과 6월의 첫 번째 무일(戊日)과 납일(臘日)에 사단(社壇)과 직단(稷壇)에서 지내는 것이 정기적인 제사이다. 사직제를 지낼 때에는 기악[樂]과 노래[歌], 춤[舞]을 모두 갖추어 연주하는데, 이 때 연주하는 음악의 계통은 아악(雅樂)에 속한다. 고려시대의 사직제례악에서는 1116년(예종 11)에 송나라에서 대성아악이 수입된 후 아헌(亞獻)과 종헌(終獻), 송신(送神) 절차에서 향악(鄕樂)을 연주하였고 그 나머지 절차에서 아악을 연주하였다. 조선조에 들어와 1430년(세종 12)의 아악정비 당시에 [주례(周禮)]를 근거로 하여 지기(地祇)에 제사할 때 당하의 헌가(軒架)에서 태주(太簇)를 연주하고 당상의 등가(登歌)에서 응종(應鐘)을 노래하는 음양합성지제(陰陽合成之制)의 원칙에 따라 제례악을 정비하였다. 세종대에 아악을 정비하기 이전에는 당상악과 당하악, 즉 등가와 헌가가 모두 태주궁(太簇宮)으로 된 음악을 연주하여 순수한 양률(陽律) 뿐이었으나 아악 정비 이후 헌가에서 양률인 태주를 연주하고 등가에서 음려(陰呂)인 응종을 연주함으로써 음과 양을 조화롭게 하는 연주를 실현하게 되었다. 세종대에 정비된 사직 제례악은 조선조 내내 지속적으로 연주되었다.
성종대의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를 바탕으로 사직제의 절차와 음악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표><[국조오례의]의 사직제례의 절차와 음악>


사직제례에서 음악이 연주되는 순서를 각 의식절차별로 정리하면, 신을 맞이하는 영신(迎神), 폐백을 올리는 전폐(奠幣), 찬을 올리는 진찬(進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초헌(初獻),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아헌(亞獻), 마지막 술잔을 올리는 종헌(終獻), 제기를 거두는 철변두(徹籩豆), 신을 보내는 송신(送神) 등의 절차이다. 이 때 연주되는 아악 선율은 동일한 선율을 이조(移調)하여 사용한다. 사직이 지기(地祇)에 대한 제사이므로 등가에서 양률인 태주궁, 헌가에서 음려인 응종궁을 주로 사용하여 음양합성지제를 실현하였다. 영신과 송신을 제외한 전폐와 진찬, 초헌, 아헌, 종헌, 철변두에는 모두 태주궁과 응종궁의 선율을 연주함으로써 음양을 조화시키고자 하였다.

참고문헌
[國朝五禮儀] [國朝五禮序例]
국립문화재연구소, [사직대제], 109-132쪽, 민속원, 2007

○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

종묘제례악은 조선의 역대 제왕과 왕후의 신주를 모신 사당인 종묘(宗廟)에 제사를 지낼 때 연행하는 악(樂)․가(歌)․무(舞), 곧 넓은 의미의 악(樂)을 말한다. 장악원의 우방(右坊)에 소속된 악인이 연주를 담당하였다. 조선시대의 종묘제례는 오례(五禮) 중 길례(吉禮)로 행해졌는데, 오향제(五享祭)라 하여 사계절의 맹월(孟月)인 음력 1월․4월․7월․10월의 상순과 납일(臘日; 동지 후 세 번째 미일)의 다섯 차례에 종묘에서 정기적인 제사를 거행하였다. 이 가운데 음력 1월과 7월에는 영녕전(永寧殿)의 제향도 함께 올렸다. 현재에는 매년 5월 첫째 일요일에 한 차례 거행하고 있다. 종묘제례를 지내는 가운데 특정 절차가 되면 기악 반주에 맞추어 악장(樂章)을 노래하고, 또 왕의 공덕을 형상화한 춤인 일무(佾舞)를 추어 기악과 노래, 춤이 어우러지는 종합예술 형태의 종묘제례악이 연행되었다.
악․가․무는 종묘제례악을 이루는 등가와 헌가, 일무를 갖춤으로써 전체 모습이 구현된다. 당상(堂上)에서 연주하는 등가(登歌), 당하(堂下)에서 연주하는 헌가(軒架), 그리고 등가와 헌가의 사이에서 연주하는 일무(佾舞)의 세 가지는 유가(儒家)의 천․지․인(天地人) 삼재사상(三才思想)을 반영한 것이다. 등가는 하늘[天]을 상징하고, 헌가는 땅[地]을 상징하며 일무는 사람[人], 혹은 사람의 일[人事]을 상징한다. 하늘을 상징하는 등가는 공간적으로도 가장 높은 당상, 즉 상월대에 배치된다. 땅을 상징하는 헌가는 낮은 당하, 하월대에 배치되며, 사람을 상징하는 일무는 하늘과 땅 사이 즉 당상과 당하 사이에 배치되어 공간적인 구도 또한 그대로 구현된다.
현재 연주되는 종묘제례악은 세종대에 제정된 회례악인 보태평(保太平)과 정대업(定大業)을 1464년(세조 10)에 제례악으로 채택한 것으로 이후 조선의 종묘제례악으로 정착된 것이다.
종묘제례의 의식절차와 음악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표><종묘제향의 절차와 음악>


종묘제향에서 음악이 연주되는 순서를 각 의식절차별로 정리하면, 신을 맞이하는 영신(迎神), 폐백을 올리는 전폐(奠幣), 찬을 올리는 진찬(進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초헌(初獻),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아헌(亞獻), 마지막 술잔을 올리는 종헌(終獻), 제기를 거두는 철변두(徹籩豆), 신을 보내는 송신(送神) 등의 절차이다. 영신과 전폐, 초헌의 절차에서는 보태평(保太平)을 연주하고 아헌과 종헌의 절차에서는 정대업(定大業)을 연주한다. 진찬의 절차에서는 풍안지악(豊安之樂), 철변두 절차에서는 옹안지악(雍安之樂), 송신 절차에서는 흥안지악(興安之樂)을 각각 연주한다.

참고문헌
[國朝五禮儀] [國朝五禮序例]
국립문화재연구소, [종묘제례악], 109-132쪽, 민속원, 2007

○ 낙양춘(洛陽春)

낙양춘(洛陽春)은 고려시대에 중국 송나라에서 들어온 사악(詞樂)의 하나로 보허자(步虛子)와 같이 당악(唐樂) 계통에 속하는 음악이다. 장악원에 소속된 악인 중에 당악(唐樂)과 향악(鄕樂), 즉 속악(俗樂)을 담당하는 우방(右坊)의 악인들이 연주를 담당하였다.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 노랫말이 전해지며 그 악보는 [대악후보(大樂後譜)]와 [속악원보(俗樂源譜)]에 기록되어 있다. 낙양춘의 가사는 미전사와 미후사로 구성된다. 낙양춘은 원래 규칙적인 장단구조로 되어 있었으나 유입 이후 조선 말기에 이르러서는 불규칙적인 장단구조의 음악으로 변하였다. 궁중의 연례악(宴禮樂)으로 많이 연주되었다.

참고문헌
[高麗史] 「樂志」, [樂學軌範]
장사훈, [국악대사전] 세광출판사, 1987

○ 보허자(步虛子)

보허자(步虛子)는 고려시대에 중국 송나라에서 들어온 사악(詞樂)의 하나로 낙양춘(洛陽春)과 같이 당악(唐樂) 계통에 속하는 음악이다. 장악원에 소속된 악인 중에 당악(唐樂)과 향악(鄕樂), 즉 속악(俗樂)을 담당하는 우방(右坊)의 악인들이 연주를 담당하였다.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 노랫말이 전해지며 궁중의 연례악으로 많이 연주되었다.

참고문헌
[高麗史] 「樂志」, [樂學軌範]
장사훈, [국악대사전] 세광출판사, 1987

○ 여민락(與民樂)

여민락(與民樂)은 1445년(세종 27)에 권제, 정인지, 안지 등이 명찬(命撰)한 용비어천가를 노랫말로 하여 만든 음악이다. [세종실록악보」에 의하면 봉래의(鳳來儀)라는 정재(呈才)의 한 구성곡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되어 있다. 봉래의의 구성곡은 전인자(前引子), 진구호(進口號), 여민락(與民樂), 치화평(致和平), 취풍형(醉豊亨), 후인자(後引子), 퇴구호(退口號)의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연주되고 있는 여민락의 네 곡, 즉 여민락, 여민락 만, 여민락 령, 해령 가운데 세종대의 여민락은 당악계 ‘여민락 만(與民樂慢)’과 유사하다. 장악원 소속 악인 가운데 당악과 향악, 즉 속악(俗樂)의 연주를 담당한 우방(右坊) 소속 악인들이 여민락을 연주하였다. 여민락은 궁중의례 가운데 연례악으로 많이 연주되었다.

참고문헌
[世宗實錄] 「樂譜」, [樂學軌範], [俗樂源譜]
장사훈, [국악대사전] 세광출판사, 1987

○ 향당교주(鄕唐交奏)

향당교주(鄕唐交奏)는 궁중정재를 반주할 때 많이 사용되는 음악이다. ‘향당교주’란 원래 ‘향악과 당악을 교대로 연주한다’는 의미로 쓰였던 것이 숙종대부터 악곡의 명칭으로 정착되었다. [악학궤범]에서 쓰이는 향당교주라는 명칭은 편성형태를 지칭하는 말이다.
향당교주가 독립된 악곡의 명칭으로 정착되어 쓰인 확실한 기록은 1795년(정조 19) 화성의 봉수당에서 열렸던 혜경궁 홍씨 회갑연 때 제 4작(爵)과 7작(爵) 이후에 정재반주 음악으로 연주되었던 예에서 찾을 수 있는데, [정조실록(正祖實錄)]과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의 기록에서 보인다. 순조대에는 1829년(순조 29) 순조와 순조비가 40세 되는 동시에 재위 30년이 되는 해에 창경궁 명정전에서 베풀어진 진찬(進饌)의 제 4작과, 5작, 6작, 8작이 헌작(獻爵)될 때 향당교주를 연주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향당교주라는 음악은 관악영산회상의 상영산과 유사한 악곡이어서 관악영산회상의 상령산을 변주한 음악이라는 설과 관악영산회상보다 선행하는 [속악원보]의 영산회상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악곡이고, 향당교주에서 관악영산회상 상령산이 비롯되었다는 두 가지 설이 있다. 후자는 향당교주가 관악영산회상 상령산의 원곡이고, 속악원보의 영산회상에서 비롯되었다는 주장이다.
향당교주라는 악곡은 18세기 초인 숙종대에 향당교주, 향당교작, 향당악이라는 명칭으로 쓰이다가 1795년(정조 19)에 향당교주라는 악곡의 이름으로 정착된 이후 지금까지 전해지게 된 음악이다. 음악의 쓰임은 주로 처용무 등의 정재 반주였다. 장악원 소속 악인 가운데 당악과 향악, 즉 속악(俗樂)의 연주를 담당한 우방(右坊) 소속 악인들이 향당교주를 연주하였다.

참고문헌
[樂學軌範], [肅宗實錄], [正祖實錄], [園幸乙卯整理儀軌], [純祖實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