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시험과목

<장악원 악인의 시험 과목>

[증보문헌비고]에는 장악원의 악인이 각각 좌방차비와 우방차비로 나누어 치른, 각 전공별 시험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은 조선후기 장악원에서 어떠한 과목이 교육되고 있는지 알 수 있게 한다. 아악의 제사에서 연주되는 제례악 담당의 좌방차비는 편종과 편경, 비파, 소, 행, 훈, 지, 약, 적과 같은 악기를 연주하는데, 이 가운데 전공악기와 부전공을 정해서 황종궁부터 송신 임종궁의 선율까지를 모두 익혀 시험을 치른다. 부전공으로는 노래를 택하게 되는데, 황단제사, 사직제사. 풍운뇌우제사, 문묘제사, 선농제사, 선잠제사, 우사, 둑제 등의 제사에서 연주하는 아악선율로 된 악장을 시험본다. 악장을 시험볼 때에는 한문으로 된 노랫말을 모두 익혀야 했으므로 자연스럽게 한문악장을 익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가운데 후일 가전악이나 전악이 배출되는 것으로 보아 실기만이 아닌 이론적인 것도 아울러 학습했을 것이다.
당악기나 향악기를 전공으로 하고 향악으로 연주하는 제례악이나 향, 당악의 연례악을 연주하는 우방차비는 당피리, 방향, 당적, 퉁소, 당비파, 아쟁 등을 전공하는 당악기 전공자와, 대금, 거문고, 해금, 가야금, 장고 등을 전공하는 향악기 전공자로 나뉜다. 이 가운데 해금과 장고는 [악학궤범]에 당악기로 분류되었지만 조선후기에는 향악기로 인식했기 때문에 이 두 악기는 향악기 전공자의 분류에 넣었다. 당악 전공자는 종묘제례악과 정동방곡, 유황곡, 낙양춘, 보허자, 여민락만, 여민락령을 전공과목으로 시험보고, 부전공과목으로는 향비파와 태평소, 훈, 지, 생 등의 악기로 종묘제례악과 여민락령 초장을 시험본다. 향악 전공자는 전공과목의 시험내용이 당악 전공자와 같고, 부전공과목으로는 종묘제례악의 편종과 편경, 그리고 제례악장과 문무, 무무 등을 시험본다.
조선시대 음악인들의 교육 내용은 요즘과 같이 커리큐럼으로 제시된 것이 아니라 취재과목, 즉 시험과목을 통해 알 수 있도록 하는 기록을 남겼기 때문에 이러한 시험 과목, 시험 곡목을 통해 당시 시행된 악인들의 음악교육을 아울러 확인할 수 있다.

[經國大典], 「禮典」 ‘取才’, [增補文獻備考] <樂考> ‘習樂’, [樂學軌範]
* 송지원, "조선시대 장악원의 악인과 음악교육 연구" [한국음악연구] 제43집, 한국국악학회, 2008. 180-81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