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음악후원기관

<음악후원기관: 교방>

장악원이 왕실의 음악을 담당한 기관이라면 교방(敎坊)은 각 지방의 관아에 속하여 관아 규모에서 필요한 음악을 공급하였다. 교방에는 노래와 춤은 물론 악기를 익힌 기생(妓生)이 소속되어 각종 행사에 동원되었는데, 이들은 여악이 폐지된 조선후기에는 선상(選上)되어 궁중의 내연(內宴)에 참여하기도 하여 궁중과 지방의 악가무를 두루 담당하기도 했다.
조선시대의 교방의 실체는 각 지역의 [읍지(邑誌)]를 통해 알 수 있다. 지역별로 기록의 층위는 차이가 있으나 [읍지]에는 각 관아의 교방에 소속되어 음악활동에 종사한 예능인들의 숫자를 시기별로 기록해 놓아 관아소속 음악인의 규모를 알 수 있다. 그러나 각 교방의 규모나 소속의 음악인들의 숫자, 비중 등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다. 지역적 특수성이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조선시대 사신들이 왕래하던 코스 가운데 개성부, 황주, 평양, 안주, 정주, 의주 등의 사신이 머물렀던 지역은 타 지역에 비해 업무가 더욱 과중한 편이라 보다 많은 인원이 배정되었다. 교방 설치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가 행역(行役)에 지친 사신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한 데에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둘 때 조선시대 사신들이 머물렀던 지역은 타 지역에 비해 더 많은 인원이 배정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또 통신사행(通信使行)의 노정인 충주, 안동, 경주, 부산 등지도 유사한 이유로 교방의 활동이 활발하였다.
통신사의 행렬 가운데 곳곳에서 베풀어지는 사신들을 위한 잔치는 대개 객사(客舍)나 청사(廳舍)에서 공식적인 연향으로 행해지는데, 이때에는 이웃 고을에서 활동하는 기생을 대대적으로 동원하여 악무를 연행하였고 각종 고취(鼓吹)도 떨쳐져서 온 성의 잔치가 되기도 하였다.
이처럼 지방 관아에 소속된 음악인들의 주된 활동은 각종 연향의 악가무를 담당하는 일이다. 관아가 주최하는 각종 연향이란 앞서 언급한 사객연과 선상 외에도 신임감사환영연, 왕의 행렬을 맞이하는 일 등이 있다. 교방 소속 음악인들은 이와 같은 여러 행사에 동원되어 악가무를 연행한다. 이러한 음악을 공급, 운영하는 기관이 바로 교방으로서, 각 지역의 교방은 다양한 목적의 기악(妓樂) 수요에 응하기 위해 교방 소속의 음악인들을 후원하여 그들의 연주활동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관아 소속의 교방은 중앙의 음악을 관장한 장악원에 비할 때 그 담당하는 일의 성격과 규모에는 각각 차이가 있으나 지방의 음악문화를 형성, 발전시키는 데에 기여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때 각 지역의 지방 관아는 지방의 교방문화를 형성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음악인에 대한 후원을 지속했다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이들 교방 가운데 주요한 곳은 일제강점기에 기생조합, 권번으로 이어진다.

참고문헌
[관동읍지], [관서읍지], [북관읍지], [영남읍지], [호남읍지], [경기지], [평양지], [평양속지]
* 김종수, [조선시대 궁중연향과 여악 연구], 민속원, 2001.
* 송지원, “朝鮮通信使의 儀禮” [조선통신사연구] 제2호, 조선통신사학회, 2006
* 송지원 “조선시대 음악(인)과 후원의 양상” [한국의 예술지원사], 2009, 미메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