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악생

악생(樂生)

조선시대 아악서(雅樂署)·전악서(典樂署)·장악원(掌樂院)에서 의식음악과 의식무용을 전문적으로 담당하였던 음악인을 지칭. 악생들은 장악원의 좌방(左坊) 소속으로 있으면서 아악(雅樂)과 일무(佾舞)를 연주하였으며, 이들은 향악이나 당악을 연주하였던 악공들과 구분되었다.
악생들은 양인(良人) 중에서 선발되었기 때문에, 공천(公賤) 중에서 뽑힌 악공보다 신분적으로 높았다. 악생들의 주요 임무는 궁중의 제례의식 거행 때 등가(登歌)의 노래와 문무·무무를 담당하는 것이었다.
성종 때 악생의 수는 악사 2명, 악생 297명, 보수(補數) 100명으로 총 399명이었으나, 1636년 병자호란 이후 190명으로 감원되었다가 영조 때 195명으로 개정되었다.
성종 때의 ≪경국대전≫에 의하면, 악생 중에서 부전악(副典樂)·전율(典律)·부전율·전음(典音)·부전음·전성(典聲)·부전성과 같은 잡직을 받기도 하였는데, 이들의 잡직은 체아직(遞兒職)이었으므로 장악원에서 1년에 네 차례씩 추천서로 이조에 보고하여 사령서를 받아갔다.

≪참고문헌≫ 經國大典, 樂學軌範, 增補文獻備考, 韓國民族文化大百科辭典. 朝鮮王朝實錄. 國譯大典會通(高麗大學校民族文化硏究所, 1960), 掌樂院과 宮中樂人 硏究(宋芳松, 藝術院論文集, 大韓民國藝術院, 1978), 樂掌謄錄硏究(宋芳松, 嶺南大學校民族文化硏究所, 1980), 韓國音樂史硏究(嶺南大學校出版部, 1982).세종대왕의 문화사업중 樂整理考(상)(하)(최정여,000논문집V2, V3, 1958,1960),조선시대 樂人의 사회적 지위-宮中樂人을 중심으로(정화자,청예논총8,1994),장악원소속 악공.악생의 봉족제도-『樂掌謄錄』을 중심으로-(송방송,한국문화14,1993),악생 (송방송,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1991),조선조 음악사 연구(송방송,민속원,2001),조선시대 장악원의 악인과 음악교육 연구(송지원,한국국악학회, 한국음악연구43,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