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악장가사

악장가사(樂章歌詞)


고려 이후 조선 초기에 걸쳐 악장으로 쓰인 아악(雅樂)과 속악(俗樂) 가사(歌詞)를 모아 엮은 가집(歌集). 목활자본. ‘국조사장(國朝詞章)’·‘국조악장(國朝樂章)’·‘속악가사(俗樂歌詞)’ 등으로도 불린다. 편자 및 편찬 연대는 미상이나, 조선 중종에서 명종 연간의 밀양 사람 박준(朴浚)이 편찬하였다는 설이 있다.

체재는 속악가사 상(俗樂歌詞 上)·아악가사(雅樂歌詞)·가사 상(歌詞 上)의 3부로 나뉘어 있다. 제1부 속악가사 상에는 영신(迎神)에서 송신(送神)까지의 궁중 제례(祭禮)에 쓰이는 28곡이 있는데, 앞에 한문구를 내세우고 그 옆에 한글음을 표기해 놓았다.

또 비궁(斂宮) 속악이 11곡, 어제(御製)가 3곡 있는데 본문은 순한문의 4언 4구 또는 4언 8구, 4언 6구로 기사되었다. 필사의 모습으로 보아 후대에 삽입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제2부 아악가사에는 〈풍운뇌우 風雲雷雨〉·〈사직 社稷〉·〈선농 先農〉·〈우사전폐 雩祀奠幣〉 등 네가지 의식이 순서에 따라 4언 8구의 순한문 시경체로 기사되어 있고, 이어서 〈납씨가 納氏歌〉·〈정동방곡 靖東方曲〉·〈대보단악장 大報壇樂章〉 5곡이 있다.

제3부 가사 상에는 〈여민락 與民樂〉·〈보허자 步虛子〉·〈감군은 感君恩〉·〈서경별곡 西京別曲〉·〈어부가 漁父歌〉·〈화산별곡 華山別曲〉·〈풍입송 風入松〉·〈야심사 夜深詞〉·〈한림별곡 翰林別曲〉·〈처용가 處容歌〉·〈정석가 鄭石歌〉·〈청산별곡 靑山別曲〉·〈사모곡 思母曲〉·〈능엄찬 楞嚴讚〉·〈영산회상 靈山會相〉·〈쌍화점 雙花店〉·〈이상곡 履霜曲〉·〈가시리〉·〈유림가 儒林歌〉·〈신도가 新都歌〉·〈만전춘별사 滿殿春別詞〉·〈오륜가 五倫歌〉·〈연형제곡 宴兄弟曲〉·〈상대별곡 霜臺別曲〉 등 당대의 속악가사로 향유된 24곡이 실려 있다. 이 가운데 〈정석가〉 이하의 14곡은 이 책에만 그 전문이 수록되어 있다. 제3부에 이어 가사 하(下)편이 있을 듯하나 전하지 않는다.

이 가집에 수록된 고려가요의 주제를 장르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이별의 아픔이나 고독을 노래한 〈가시리〉·〈서경별곡〉·〈만전춘별사〉, 남녀상열(男女相悅)을 노래한 〈쌍화점〉·〈이상곡〉, 임금의 송수를 노래한 〈정석가〉, 어버이의 사랑을 노래한 〈사모곡〉, 유랑민의 집단적 비애를 노래한 〈청산별곡〉, 열병신(熱病神)의 구축(驅逐)을 노래한 〈처용가〉 등 고려속요가 있다.

신진사인층(新進士人層)의 도도한 자긍심과 화려한 생활을 노래한 〈한림별곡〉은 경기체가에 해당한다. 고려 말의 유유자적(悠悠自適)하는 어부의 삶을 노래한 〈어부가〉는 조선시대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쳐 십이가사로까지 이어진다. 〈능엄찬〉은 불찬가(佛讚歌)이며, 성덕을 송축하고 태평을 노래한 〈풍입송〉과 〈야심사〉는 한시에 현토한 속악가사에 해당한다.

조선 초기에 새로 지어진 작품으로는 악장과 경기체가를 들 수 있는데, 오륜과 형우제공(兄友弟恭)을 노래한 〈오륜가〉·〈연형제곡〉, 조선조의 건국을 찬양한 〈납씨가〉·〈정동방곡〉·〈여민락〉, 임금의 은혜에 감사하고 만수무강을 빈 〈감군은〉·〈영산회상〉·〈신도가〉, 가 있다. 또한 조선왕조의 발전을 구가한 〈보허자〉·〈화산별곡〉, 관료로서 사대부의 이상적 삶을 노래한 〈유림가〉·〈상대별곡〉 등이 있다.

≪악장가사≫는 현재 전하는 가집 가운데 악장과 속악가사를 엮어 모은 순수 가집으로는 가장 오래된 것으로 문학사적 가치를 가진다. 특히 오랜 동안 노래로만 구비전승되어 오다가 훈민정음이 창제된 후 그 전문이 유일하게 기록된 고려가요가 〈청산별곡〉을 비롯하여 여러 편 실려 있어 자료적 가치를 더해 준다.

또한 ≪악학궤범 樂學軌範≫·≪시용향악보 時用鄕樂譜≫와 더불어 궁중의 악장에 소용된 노래들의 면모를 살필 수 있는 3대 가집의 하나로서 의의가 있다. 규장각도서와 장서각도서에 있다.

≪참고문헌≫ 樂章歌詞 解題 및 資料紹介(金智勇, 國語國文學 36, 37·38, 國語國文學會, 1967).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악부(樂府)

이용기(李用基)가 편찬한 가집. 2책 필사본. 1930년에서 1934년 사이에 현재는 전하지 않는 이왕직 아악부(李王職雅樂部)의 소장이었을 책을 필사하고, 이에 다른 작품들을 적충시킨 책이다. 이본은 아니지만, 이 책이 상당수 작품을 필사한 이왕식 아악부 소장이었을 책을 선별적으로 필사한 책으로 ≪가집 歌集≫(2책)과 ≪아악부가집 雅樂部歌集≫(4책)이 있다.

편찬 동기는 노래가 날로 산실되어 없어짐을 개탄하던 나머지 조선의 가요를 후세에 영원히 전하고자 기억과 견문을 열심히 책에 기록하여 편찬하게 되었다고 한다.

상책(上冊)은 손진태(孫晉泰)의 서문, 작품 〈취시가 醉時歌〉·〈영상회상〉·〈신래로 神來路〉·〈우조 羽調〉 등 120항의 목차와 작품 배열로 짜여져 있으며, 하책(下冊)은 시조 2편, 동요 1편, 203항의 목차와 작품 배열로 짜여져 있다.

목차의 제목과 배열된 작품의 명칭은 완전히 일치하지 않는다. 한글 제목을 한자로 바꾼 것들도 있고, 긴 제목을 목차에서 축약시킨 것들도 있으며, 목차에는 없으나 작품이 실린 작품들로 〈별어부가 別漁父歌〉·〈탄금가 彈琴歌〉·〈구마가 驅馬歌〉·〈영양곡 迎陽曲〉 등이 있다.

같은 제목하에도 여러 이본들을 열거하고 있다. 가사·잡가·민요 322편, 창가·동요 74편, 시조 1,024편 한시문 20편 기타 18편으로 도합 1,458편이 수록되어 있다. ≪가집≫ 및 ≪아악부가집≫과 대비하면 ≪악부≫에만 실려 있는 작품으로 150여 항목이 있다. 수록된 작품은 기존 가집 중에서 가장 다양하고 많다. 조선조 가집 편찬의 잔영을 보여준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樂府, 合校樂府(金東旭·林基中, 太學社, 1982), ‘樂府’硏究(朴晟義, 高大六十周年紀念論文集, 1965).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