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매창집

매창집(梅窓集)

조선 중기의 부안(扶安) 시기(詩妓)인 매창(梅窓 : 李桂生, 또는 癸生)의 한시집. 2권 1책. 목판본. 1668년(현종 9) 12월에 현의 아전들이 전송(傳誦 : 입으로 전하여 욈.)하던 이계생의 한시 수백수 중에 각체 58수를 모아 변산 개암사(開巖寺)에서 개간(開刊)하였다.

≪매창집≫의 서문은 없고 발문에서 “계생의 자는 천향(天香)이고 호는 매창이라고 한다. 현리(縣吏) 이양종(李陽從)의 딸로 1573년(선조 6)에 나서 1610년(광해군 2)에 죽으니 나이 38세이다. 평생 시 읊기를 잘하고 지은 바 시 수백 수가 인구에 회자되었다. 거의 다 흩어져 없어졌다. 1668년 10월에 이배(吏輩)들이 전송하는 것을 얻어 모아 각체 58수를 판 짠다.”고 하였다.

이 시집 속에 수록된 이계생의 한시를 각체별로 보면 오언절구 20수, 칠언절구 28수, 오언율시 6수, 칠언율시 4수 등 58수가 순서대로 수록되었다. 말미에 발문, 즉 간기가 부록되어 있다. 이계생의 한시는 재치있고 정감이 넘치면서 한국적 여성 특유의 인고의 성정이 풍만한 작품들이다.

취객들로부터의 위기를 시로써 모면하였다는 시 〈증취객 贈醉客〉은 시화에 가장 많이 전하는 것이다. “취한 손님이 명주저고리자락을 잡으니/손길따라 저고리 찢어졌네/명주저고리야 아깝지 않아도/님의 은정 끊길까 두렵다네.”라 하여 그의 시재를 보여준다. 〈추사 秋思〉·〈춘원 春怨〉 등도 널리 애송되는 작품이다.

≪매창집≫은 간송문고(澗松文庫)에 2종이 있고, 서울대학교 도서관 가람문고에 필사본 1책이 있으며, 하버드대학 도서관 도서에도 있다. ≪조선역대여류문집≫에는 시 전부를 활자로 채록하였다. ≪역대여류한시문선 歷代女流漢詩文選≫에는 시 전부를 번역하였다. 김억(金億)의 ≪금잔디≫에는 38수를 번역, 게재하였다.

≪참고문헌≫ 增補文獻備考, 村隱集, 꽃다발(金億, 博文書館, 1944), 금잔디(金億, 東方文化社, 1947), 朝鮮歷代女流文集(閔丙燾, 乙酉文化社, 1950), 歷代女流詩文選(金智勇譯, 大洋書籍, 1973), 梅窓文學의 硏究(金智勇, 首都女子師範大學論文集 6, 1974).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