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대동야승

대동야승(大東野乘)

조선시대 야사(野史)·일화(逸話)·소화(笑話)·만록(漫錄)·수필(隨筆) 등을 모아 놓은 책. 72권 72책. 필사본. 조선 초부터 인조 때까지의 작품들을 수록한 것이다. ≪대동야승≫은 총서명(叢書名)으로, 한 개인이 저술한 것이 아니라 여러 저자들에 의하여 편술된 것이 특징이다.
이 책의 편찬자나 편찬연대는 미상이나, 다만 편목 중 ≪기축록속≫은 황혁(黃赫)의 ≪기축록≫을 추가 보충한 것으로서 그 내용이 효종과 숙종 때의 사실을 다루고 있는 것으로 보아, ≪대동야승≫의 편찬 시기는 대체로 숙종말에서 영정조 사이일 것으로 추측된다.
종래에 사본 72권 72책으로 전해오던 것을 1909에서 1911년 사이에 조선고서간행회(朝鮮古書刊行會)에서 13책으로 출판하여 널리 퍼졌고, 1968년 이것을 다시 전 4책으로 영인, 출판하였으며, 1971년 민족문화추진회에서 정부 지원에 의한 고전국역총서계획의 일환으로, 원문이 포함된 번역본 17책을 간행한 바 있다. 이 책에 수록된 책이름과 권수·편저자를 총괄하면 [표] 와 같아, 모두 59책으로 한 질을 이루고 있다.
체재는 조선 성종 때 학자인 성현(成俔)의 ≪용재총화≫로 시작하여 인조 때의 김시양(金時讓)의 ≪부계문기≫로 끝맺고 있는데, 이는 대략 250년간에 걸쳐 배출된 유가(儒家)의 작품을 저술시대순으로 선별하여 배열한 야사의 일종이다.
각 편을 살피면 ≪용재총화≫·≪해동야언≫과 같이 상당한 분량의 전문(全文)이 완권 수록된 것도 있으나, ≪추강냉화≫·≪소문쇄록≫·≪해동악부≫와 같이 발췌, 초록한 것도 있고, ≪패관잡기≫와 같이 후편의 상당량을 생략해버린 것도 있다.
수록된 내용은 대체로 야사·만록·일화·소화·수필 등을 비롯하여 그 밖에 폭넓은 범주를 다루고 있는데, 특히 당쟁과 관계 깊은 사화(士禍)·옥사(獄事)에 대한 기록이나 임진·병자의 난에 관한 많은 기록물은 역사 연구에 많은 도움을 준다.

참고문헌: 국역대동야승,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