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악보개요

악보(樂譜) 개요

약속된 기호·부호·용어를 사용하여 음악을 기록하여 놓은 것으로, 보통음의 높이·길이·강약과 음악의 속도·감정·연주법 등을 표시하여 성악이나 기악을 막론한 음악의 창작과 보존 및 재생(再生)의 보조수단으로 사용된다.
그러므로 어떠한 음악이라도 완전하게 기록할 수 있는 절대적인 수단일 수는 없고, 편의적일 수밖에 없다. 모든 종류의 음악에 두루 통용될 수는 없고, 시대와 국가·민족·지역에 따라 형태와 기능·특성 등이 다르다.
보통 서양음악에서는 12세기 이후에 발달하기 시작하여 15, 16세기 무렵에 오늘날 사용되고 있는 5선보가 확립되었다. 비서양음악에서는 각기 독특하게 사용하고 있으나 구전(口傳)에 의해서 음악을 보존하고 재생하는 지역과 민족도 많다. 즉, 문자보(文字譜)·기호보(記號譜)·유량보(有量譜) 등이 있다. 근래에는 서양·비서양을 막론하고 유량보의 일종인 5선보가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15세기 초에 세종에 의하여 유량보인 정간보(井間譜)가 창안, 문자보·기호보와 아울러 여러 가지 형태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은 궁중이나 음악을 즐기는 양반계층에 의하여 사용된 것이고, 일반인들에 의한 판소리·산조·무악(巫樂)·민요 등 민속악을 위한 것은 기록이 없어 자세히 알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