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오케레코드와 조선악극단남쪽의 달밤

연관목차보기

남쪽의 달밤

노래

남인수

작사

조명암

작곡

박시춘

편곡

박시춘

반주

박시춘 기타

가사

나는 모른다 나는 모른다
동백꽃 피는 내 고향 떠나왔으니
사나이 내 목숨을 낸들 어이 알소냐
뻐꾹새 울지 마라 뻐꾹새 울지 마라 남쪽의 달밤

흘러를 간다 흘러를 간다
남쪽의 항구 쌍돛대 화륜선 우에
고향을 찾아가는 내 마음이 흐른다
어머니 불러 보는 어머니 불러 보는 진중의 달밤

내일은 간다 내일은 간다
나라에 바친 한 가지 꽃을 안고서
험한 산 천리 황야 붉은 피를 묻히며
낙화로 가리로다 낙화로 가리로다 사나이 목숨

녹음번호

K1963

발매사

오케레코드

음반번호

31122

음반규격

SP

음반종류

가요곡

상표

Ok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