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오케레코드와 조선악극단꿈인가 추억인가

연관목차보기

꿈인가 추억인가

노래

남인수

작사

조명암

작곡

송희선

편곡

송희선

반주

오케관현악단

가사

범나비 꿈을 꾸는 꽃밭에 둘이 앉아
개나리 손에 들고 놀리든 시절
애련한 목소리로
여보 응 벌써 봄이지 응
아 이렇게 속삭이든 봄철도 있었건만
세월은 흐르고 두 사람은 흩어져
무정한 바람에 바람에 낙화만 흩날립니다.

갈매기 춤을 추는 해변에 둘이 서서
흰 구름 수평선에 마음을 보내며
힘있는 목소리로
여보 응 벌써 여름이지 응
아 이렇게 아름답든 여름도 있었건만
이제는 물결만 드나드는 달밤에
외로운 그림자 그림자 하나만 헤매입니다.

백양목 잎이 지는 숲길을 거닐면서
두 손길 서로 쥐고 꿈꾸던 그 시절
정다운 목소리로
여보 응 벌써 가을이지 응
아 이렇게 정답던 시절도 있었건만
그 날도 덧없이 흘러간 지 몇 핸고
쓰라린 가슴에 가슴에 추억만 처량합니다.

듣기
이 음원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녹음번호

K965

발매사

오케레코드

음반번호

12229A

음반규격

SP

음반종류

유행가

상표

Ok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