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고려가요란?

01.일반개요

고려가사(高麗歌詞)' '고려가요', 줄여서 '여요(麗謠)', 또는 '고려 장가(高麗長歌)'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고려가요는 일반적으로는 민중 사이에 널리 전해진 속요를 뜻한다. 넓은 뜻으로는 고려시가(詩歌高麗) 모두를 포함하고, 좁은 뜻으로는 경기체가(景幾體歌) 또는 별곡체(別曲體)로 불리는 한문계(漢文系)시가와 속요를 포함한다.

02.형태상의특징

고려가요의 형식은 몇 가지 공통적인 특징을 보인다. 주로 3음절의 음수율(音數律)을 갖고 있으며, 3음보의 음보율(蔭補律), 구수율(句數律)은 6구를 기분으로 다소 가감(加減)을 보이고, 대체로 전후 양절로 구분된다. 일률적으로 수련(數聯)이 충첩되어 한 가요를 형성한다는 특징도 갖고 있다.

03.평민문학,귀족문학으로서의고려가요

고려시대에는 한문학(漢文學)이 문학의 주류를 형성함으로써 우리 문학은 민속문학적(民俗文學的)위치에서 겨우 명맥만을 유지하였고, 평민문학과 귀족문학이라는 두 가지 문학이 발생하게 되었다. 경기체가가 귀족의 문학이라면 속요는 평민문학이었다.
평민문학인 속요는 시조 이외의 시가, 즉 장가의 한 형식이 되는 것으로 평민들 사시에 구전(口傳)되어 오다가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우리글이 만들어진 후, 성종 때에 『악학궤범(樂學軌範)』, 『악장가사(樂章歌詞)』,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등에 문자화(文字化)되어 전해지게 되었다. 구전되어 온 평민문학으로서의 속요는 그 작가가 알려져 있기 않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반하여 귀족문학으로서의 경기체가는 대체로 작가가 알려져 있다. 『한림별곡』은 고려 고종 때의 제유(諸儒), 『관동별곡』 『죽계별곡』은 안축(安軸), 『상대별곡』은 권근(權近)등 대체로 무신집권(武臣執權) 이후에 나타난 신흥사대부 출신의 문인들이 지었다. 내용상 특징으로는, 경기체가가 한문에 의존한 관념적인 언어의 유희에 빠진듯한 느낌을 주며, 대체로 사물이나 경치를 서술하였음에 비하여, 속요는 평민들의 소박하고 진솔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04.속요의특징

속요의 내용은 다분히 체념적이고 해학적인 데가 있는가 하면, 세속을 초탈한 인생관이 담긴 선적(禪的)인 관조가 그대로 나타나 있기도 하다. 체념적인 가운데서도 서정성을 지닌 것이 속요의 또 다른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속요의 형식은 한 마디로 우리의 전통적인 음수율에 가까운 3 · 3조 『서경별곡』,3 · 3 · 2조 『청산별곡』, 3 · 4~4 · 2조 『만전춘』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는 우리의 성정(性情)에 알맞은 율(律)로 알게 모르게 고정되었음을 의미한다. 시조와 가사에서와 같은 엄격한 율조상(律調上)의 제약을 받지 않고 비교적 자유롭게 불렀다는 점과 분절성(分節性)도 특징이다.
행(行)과 행(行) 사이에 후렴이 삽입되어 한층 흥을 돋우는 맛을 주기도 한다. 사설 가운데 '아소님하' '아흐' 등은 엄격한 의미의 후렴은 아니나 후렴의 구실을 하고 있고, '얄리 얄리 얄라셩 얄라리 얄라' '딩아돌아' '동동다리' 등은 해학적으로 삽입한 의성(義聲)이 그대로 후렴이 된 것이다. 속요의 또 하나의 형태상의 특징은 구전과정에서 노래가 여러 모양으로 변모되어 그 원가(原歌)의 모습을 찾기 힘들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