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소개마당

1정간보 창안의 의미
시간적 예술인 음악을 기록하는데 있어 현재는 과학의 발달로 음악자체를 다양한 매체를 통해 녹음하여 기록할 수 있지만 과거 그렇지 않았던 경우에는 종이에 음악을 적어 기록하였던 기보방법에 일방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또한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음악을 기보함에 있어서 음악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 속성을 종합하고 총체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기보방법이 해당 음악을 가장 가깝게 기록할 수 있는 이유로 선택되어 통용되어 왔다.
음악의 기본적인 속성, 즉 음악의 구성요소는 일반적으로 음의 높낮이, 음의 길이, 음의 세기, 음의 빛깔 네 가지로 구분한다. 이러한 음악의 구성요소를 총체적으로 기록하는 것이 기보 방법의 문제이자 주된 목적이다. 또한 이 중 부차적인 요소를 따지자면 음의 세기와 음의 빛깔을 들 수 있는데 이는 선율(음악)을 이루는 주요 구성요소가 음의 높이와 음의 길이이기 때문이다. 음의 빛깔과 음의 세기는 선율의 장식적, 변화적 요인에 관한 것이라 볼 수 있고 선율의 가장 중요한 골격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음의 높낮이와 음의 길이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정간보의 창안은 대단히 획기적인 업적이라 할 수 있다. 조선 세종(1418-1450) 때 창안된 정간보는 현재까지 알려진 기보방법 중 동양 최고(最古)의 유량악보이다. 유량악보는 음의 길이를 기록할 수 있는 악보를 말한다. 음악의 주요 구성요소인 음의 길이를 적을 수 없었던 창안 이전까지의 기보방법을 고려할 때 정간보의 창안은 음악을 기록하는데 있어 절대적 요소인 음의 길이를 기록할 수 있다는 방법을 제시하였던 것 하나로도 상당히 주목을 받을 만한 일이었다.

세종대왕이 정간보를 창안한 것은 훈민정음을 창제(1443-1446)한 직후인 1447년 무렵으로 알려졌다. 정간보를 창안한 이유는 우리 음악을 기록하기 위한 것이었다. 세종대왕 이전부터 중국에서 전래된 아악을 기록하는 악보가 있었으나, 아악은 음의 길이가 같기 때문에 음 높이만 기록할 수 있을 뿐이었고, 향악은 음의 길이가 서로 달라 아악의 악보만으로 향악을 기록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세종대왕이 우리말을 기록하기 위하여 훈민정음을 만들었듯이, 우리 음악을 기록하기 위하여 정간보를 만든 것이다. 정간보는 작게는 향악을 사랑하는 정신에서 만들어 진 것이지만, 우리 선조들이 이와 같이 과학적이고 우수한 악보를 만들어 냈다는 점은 세계에 널리 자랑할 만한 일이다.

정간보를 짧은 기간에 만들 수 있었던 것은 훈민정음의 창제에서 얻은 여러 가지 이론적 지식이 바탕이 되었기 때문이다. 정간보는 한행(行-한 줄)을 32정간으로 긋고 한 정간(칸) 속에 12율명을 적는 방법으로 기보하는 것이다. 정간보의 구성은 훈민정음의 글자 조합 원리와 같다. 즉 3정간 · 2정간 · 3정간이 모여 8정간을 이루고, 각각은 하늘 · 땅 · 사람[천지인(天地人)]을 상징한다. 8정간은 4개가 모여 32정간을 이루게 되는데, 각각의 8정간은 봄 · 여름 · 가을 · 겨울을 상징한다. 처음에는 세로쓰기를 하였으나, 현재는 세로쓰기와 가로쓰기를 모두 사용한다.

2초기 정간보의 형태
정간보(井間譜)는 우물 정(井)자 모양의 네모 칸에 음의 높이를 나타내는 문자나 기호를 적어 해당 음의 길이를 표기하는 기보체계이다. 창안 당시의 악보인 <세종실록>악보의 정간보는 32정간이 1행(行, 刻, 장단)이고 1정간은 1박(拍)에 해당하며 각 정간에는 율명(律名)의 첫자만을 기록하여 음고를 나타냈다. 〈세종실록〉 악보 중 ‘정대업 소무’ 악보를 해독하면 32정간 1행이 5행을 단위로 굵은 세로줄을 그었는데 오른쪽부터 제1행은 현악기, 제2행은 관악기, 제3행은 장구, 제4행은 박, 제5행은 노래의 가사를 적어 넣은 이른바 총보(總譜)이다. 〈세종실록〉 악보에 정간보로 기보되어 있는 곡목은 세종이 직접 창제한 정대업(定大業)·보태평(保太平)을 비롯해 전인자(前引子)·여민락(與民樂)·치화평(致和平)· 취풍형(醉亨)·후인자(後引子)·봉황음(鳳凰吟)·만전춘(滿殿春) 등이다.

3정간보의 변화과정
세종 때 창안된 1행 32정간의 정간보는 세조에 의해 16정간 1행으로 고쳐졌고, 16정간은 다시 3·2·3·3·2·3, 즉 6개의 부분으로 나누어졌는데 이를 육대강(六大綱)이라 한다. <세조실록>악보의 6대강 16정간 기보형태는 조선후기(19세기 말)의 악보인 <속악원보>까지 지속적으로 사용되었다. 또한 <대악후보>와 <속악원보>에 수록된 일부 악곡에서는 ‘4·2·4·4·2·4, 20정간 6대강의 기보형태가 보이나 이는 해당 악곡의 현재의 음악적 내용을 고려하여 볼 때 정간과 대강의 쓰임이 세밀하게 연구되어야할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대강의 쓰임은 악보의 빠르기 선율의 복잡함 등과 연관된다고 볼 수 있다.
정간의 쓰임과 더불어 대강의 구분과 사용은 악보에 따라서는 중요한 시가(時價)의 기준이 되고 있는데 시가의 기준이외에 음악의 시작을 몇 번째 대강에서 시작하는 가에 따라 음악의 속도를 달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양금신보>에는 정간은 없고 대강의 간격차를 다르게 하여 3·2·3·3·2·3의 구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변화 형태, 즉 정간의 세부적 표기 없이 대강만을 이용하여 악곡을 기보한 형태는 <양금신보>외에 <증보고금보>와 <한금신보>의 일부 악곡에서도 나타난다.

고악보의 기보법
고악보의 기보법
1음고기보법 1음고기보법

2시가기보법
① 정간보
조선 세종대에 창안된 기보법으로 우물 정(井)자 모양의 네모 칸에 음 높이를 표기할 수 있는 기보법을 병용하여 사용하였던 기보법으로 음의 높이를 나타내는 문자나 기호가 차지하는 칸의 수나, 칸 속의 위치에 따라 음의 길이를 나타내었던 기보법이다. 창안 당시의 음악을 기록하였던 <세종실록악보>에서는 1행(각)을 32정간으로 구분하였으나 이후 <세조실록악보>에서는 1행을 16정간으로 구분하고 다시 이를 6개의 부분(3,2,3,3,2,3정간)으로 나누어 기보하였다. 이러한 쓰임(6大綱)은 이후 <대악후보>, <속악원보>, <금합자보>, <시용향악보>에서도 보이며 몇 번째 대강에서 음악을 시작하는가에 따라 그 속도를 구별하였던 것으로 해석된다.

② 대강보
<세조실록악보>에서 처음 보인 대강의 쓰임은 이후 많은 악보에서도 지속적으로 보이나 <양금신보>나 <증보고금보> 등의 악보에서는 정간의 구분없이 대강만을 이용하여 기보하였던 형태가 보인다. 3정간 대강과 2정간 대강은 대강의 간격 차이에 따라서 구별하였다.



3음의 높이와 주법을 동시에 기보하는 형태
① 합자보
합자보는 연주법을 기호나 약자를 통해 기보하는 방법이다. 연주법을 적었던 기보법인 이유로 기보당시의 연주 형태(줄을 짚은 법이나 발현법 등)를 자세히 알 수 있다. 거문고의 악보가 주로 쓰였으며 비파나 가야금의 악보도 보인다. 합자보로 기보된 거문고의 악보는 <합자보>를 비롯하여 많은 악보에서 보이나 비파는 <금합자보>, 가야금은 <졸옹가야금보>에서 유일하게 보인다.

고악보의 종류

고악보명

기보법

편찬연대 및 작자

세종실록악보

율자보(32정간)

관찬악보

세조실록악보

오음약보(16정간)

관찬악보

시용향악보

오음약보(16정간)

관찬악보, 연산군 무렵(추정)

금합자보

합자보, 오음약보(16정간)

안상, 1572(선조)

양금신보

합자보, 육보

양덕수, 1610(광해군 2)

현금동문류기

합자보

이득윤, 1620(광해군 12)

금보신증가령

합자보, 육보

신성, 1680(숙종 2)

백운암금보

합자보, 육보

17세기 전기로 추정

어은보

합자보, 육보

김성기, 1719(숙종 45)

한금신보

합자보, 육보

1724(명종 4)

졸장만록

육보

1796(정조 20)

신작금보

육보

18세기 경

대악후보

오음약보(16정간)

서명응, 1759(영조 35)

유예지

육보

서유구, 1777~1800(정조)

구라철사금보

율자보

이규경, 1800~1830(순조)

삼죽금보

육보(16정간)

19세기 전기로 추정(고종)

현금오음통론

육보

윤용구, 1886(고종 23)

속악원보

율자보(16정간)

조선후기 추정

정간보를 사용한 고악보와 기보법

1) <세종실록> 악보
조선 세종 때 편찬된 <세종실록> 악보는 1행을 32정간으로 나누고 율명을 적어 음의 높이를 적었다. 정간보의 기보형태가 보이는 최초의 악보이다.

2) <세조실록> 악보
<세조실록>악보는 창안 당시 정간보의 형태에서 많은 변화를 보인다. 1행의 정간수가 32정간에서 16정간으로 변화되었으며 1행을 4대강으로 구분하여 기보하였다. 기보법 또한 오음약보를 최초로 사용하였다.

3) 시용향악보
연산군(1496~1506) 무렵에 편찬된 관찬악보이다. 1행이 16정간 6대강의 악보이며 오음약보로 음의 높이를 기보하였다

4) 금합자보
조선 선조 5년(1572년)에 안상이 지은 민간악보이며 작자의 이름을 따서 안상금보라는 명칭으로도 불린다. 1행 16정간, 6대강보이며 거문고 연주방법과 음의 높이가 합자보에 의해 상세하게 기록되었고 오음약보와 육보가 병기되어 있다.

5) 대악후보
조선 영조 35년(1759년) 서명응이 지은 악보이다. 1행 16정간, 6대강보이며 율자보에 오음약보가 병기되어 있다.

6) 속악원보
조선 후기에 편찬된 것으로 추정되며 1행 16정간 6대강보이며 율자보에 오음약보가 병기되어 있다.

정간보의 요소
세부명칭과 기능

① 머릿금
정간보의 맨 위쪽 금을 지칭한다. 일반적인 정간보다 더 두꺼운 선으로 그린다. 각의 시작되는 부분을 나타낸다.

② 아랫금
세로로 그어진 정간보의 맨 마지막에 그려지는 마딧금이다. 머릿금과 같이 두꺼운 선으로 표기한다. 각의 끝나는 부분을 나타낸다.

③ 오른내릿금
머릿금에서부터 세로방향 아래쪽으로 길게 내린 오른쪽 금을 지칭한다.

④ 왼내릿금
머릿금에서부터 세로방향 아래쪽으로 길게 내린 왼쪽 금을 말한다.

⑤ 마딧금
세로로 그려진 각 정간의 금을 머릿금처럼 가로로 굵게 그리거나, 내리금을 가로로 길게 이어 그린 금이며 차례에 따라 첫 마딧금, 둘째 마딧금, 셋째 마딧금이라고 부른다. 마디(綱)을 구분하는 기능을 한다.

⑥ 마디
마딧금과 마딧금의 사이를 한 마디라 부르고, 차례에 따라 첫째마디(一綱), 둘째마디(二綱), 셋째마디(三綱), 넷째마디(四綱) 등으로 부른다.

⑦ 사잇금
한 마디 사이의 가로로 구분된 금으로, 정간보에서 머릿금/아랫금 마딧금을 제외한 모든 가로로 그어진 금은 사잇금이라고 할 수 있다.

⑧ 겹가로금
악곡의 진행 도중에 장단이 바뀌거나 선법, 또는 다른 중요한 대목으로 나누어질 때, 그리고 끝을 맺을 때에 가로금을 두줄로 그어준 것을 겹가로금 이라고 한다.

⑨ 끝금
특정 곡의 맨 마지막 마디에 그어주는 선으로 겹가로금을 굵게 그려서 나타낸다.

⑩ 각(刻)
정간보는 앞서 예시한 것과 같은 세로로 된 보표를 여러 줄 벌려 적어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각각의 한 줄을 ‘각(刻)’, 또는 ‘단(單)’이라 하고, 우측부터 차례대로 1각(첫째단), 2각(둘째단), 3각(셋째단) 등으로 붙여 나간다. 일각(一刻)에는 곡에 따라서 정간(□) 32칸이 한 각을 이루는 곡이 있고, 1각 24칸, 1각 20칸, 1각 16칸, 1각 12칸, 1각 10칸, 1각 8칸, 1각 6칸 등 여러 종류로 사용된다.

정간보의 구성요소

① 장르명/곡명/조명/편작곡자명/작사자명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에서와 같이 장르명, 곡명, 조명, 편곡자명, 작사자명 등은 정간보의 오른쪽에 한글이나 한자로 표기한다.


② 노랫말(가사)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과 같은 노랫말이 있는 곡인 경우에는 정간보의 맨 윗편에 해당 곡의 가사 전체를 적고, 다시 각각의 가사가 사용된 율명의 우측에 마디와 마디 사이에 ‘사잇금’을 그어넣지 않은 세로 공간에 가사를 표기한다. 이때 노랫말은 율명이 그려진 정간(□) 내부에 쓰지 않고, 해당 율명의 우측에 별도의 공간을 이용해서 적어야 한다.


③ 장의 구분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에서와 같이 정간보의 맨 위쪽 가사를 그려넣은 곳에 ‘초장’, ‘二장’과 같은 형태로 적거나, ‘三장’에서처럼 가로금 우측에 적어 넣을 수 있다.



④ 장구 장단 표기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에서와 같이 곡명을 적은 공간 바로 좌측 정간에 장구 장단을 표기한다.

⑤ 굵은 구분 선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에서와 같이 곡명을 적는 곳과 가사를 적는 곳, 마딧금, 머릿금 등을 다른 사잇금보다 굵은 선으로 구획지어 사용한다.


⑥ 곡상 표어
작곡자가 연주자에게 악곡의 특별한 감정 표현을 요구하는 것을 나타내는 것으로 악곡의 첫머리에 적어 넣거나, 중간에 곡상이 변화된 곳에 나타낸다. ‘웅심화평 정대화평’과 같이 고서에 나오는 표현을 사용하거나 ‘즐겁게’, ‘사랑스럽게’ 등과 같이 현대용어를 사용할 수도 있다.


⑦ 음높이(音高)에 관한 임시변화표
음고를 나타내는 기호로는 올림표, 내림표, 상성표, 하성표 등을 사용하는데, 올림표는 율명의 윗편에, 내림표는 율명의 아랫편에 사용하고, 상성표와 하성표는 정간 바깥쪽에 표시한다.



⑧ 음의 길이(音長)에 관한 임시변화표
음의 길이를 나타내는 기호에는 끊는 소리표, 뻗는 소리표, 연속표, 변박표, 연음표 등이 있다.


⑨ 음의 세기(音强)에 관한 임시변화표
악곡의 전체나 어느 한 부분을 세게 또는 약하게 연주할 것을 지칭하는 음강기호에는 최강표, 중강표, 소강표, 소약표, 중약표, 최약표, 첨감표, 점약표, 강약표, 특강표 등이 있다.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의 2각 9박에서 처럼 율명을 적는 공간의 우측에 표기하거나, 1각 첫박과 둘째박에서 처럼 사잇금 사이를 걸쳐서 그려넣을 수도 있으며, 2각 4박과 3각 4박, 5각 4박의 특강표(v)처럼 율명이 그려진 정간 바깥 좌우측에 표기할 수도 있으며, 6각 4박처럼 율명이 그려진 정간 안쪽의 우측이나 좌측에 그릴 수 있다.


⑩ 속도 표시
속도 표시에는 악곡 전체에 대한 것과 악곡의 한 부분에 대한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전체에 대한 속도표시는 진양조,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휘모리, 단모리 등과 같은 용어로 표시하거나 1분 동안에 몇 정간(박) 진행하라는 숫자표시로 표기하며, 일부분에 대한 속도 표시는 ‘ㅈ·ㅈ·ㄴ’, ‘ㅈ·ㅈ·ㅅ’, ‘ㅈ·ㄴ’, ‘ㅈ·ㅅ’, ‘ㅈ·ㅅ’ 등으로 나타낸다. 표시 위치는 정간보의 첫머리 악곡 이름 아래에 기입하거나, 1각 위쪽, 머릿금 우측 등에 한자나 한글로 표기한다.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의 경우에는1각 위쪽 장구 장단이 그려진 곳의 위쪽에 한자로 표기되었다.


⑪ 율명
국악에서는 서양의 12음과 비슷한 12가지 율명이 사용되는데, 정간보에서는 율명의 두 글자 중에서 앞글자만 한자로 표기한다(‘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을 그린 정간보는 한자로 표기된 예이다). 오늘날에는 초보자를 위해서 세로 쓰기 형태로 율명을 한글로 표기하거나, 다음과 같이 가로쓰기 형태의 정간보로 한글 표기한 악보도 있다.

⑫ 생략기호
정간보에서 사용하는 생략기호에는 일정한 정간/마디 등을 반복하는 ‘반복기호’와 동일한 율명의 거듭 적기를 생략하거나, 둘 이상의 소리를 동일하게 반복하는 경우를 생략하여 적을 수 있는 ‘같음표’를 사용할 수 있다. ‘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의 3각 8박에 사용된 ‘같음표’는 율명을 적는 위치와 동일한 위치에 표기하는 예이고, ‘반복기호’의 경우에는 정간 바깥쪽의 위/아래나 좌우측에 표기할 수 있다.

⑬ 표현 부호



⑬ 표현 부호
표현부호에는 숨표, 미는표, 흘림표, 겹미는표, 겹흘림표, 격음표, 졸름표, 농음표, 큰농음표, 풀어내림표, 요성표, 가성표, 치는표, 두루룽표, 합성표 등이 사용된다. 일반적으로 표현부호는 율명의 좌우측에 그려 넣는데, 정간 내부에 그려 넣거나 정간 바깥쪽, 또는 두 개의 정간 사이의 ‘사잇금’에 걸쳐서 그려 넣기도 하며(‘남창가곡 평조 초수대엽’ 예제 악보의 2각 10박/11박의 겹흘림표와 6각 10박/11박의 농음표 참고), ‘합성표’ 같은 경우에는 율명 위쪽에 사용한다.



⑭ 장식음 부호
국악에서는 매우 다양한 장식음 부호가 사용되는데, 장식음 부호에는 크게 율명의 우측에 그려 넣는 ‘앞치는 소리표’와, 어느 음에서 다음으로 넘어가기 전에 표기된 위치에 따라 특정 음을 연주하라는 부호인 ‘뒤넘는 소리표’, 그리고 앞치는 소리나 뒤넘는 소리가 둘이나 그 이상 합쳐서 이루어진 꾸밈을을 나타내는 ‘겹꾸밈음표’ 등이 있다. ‘뒤넘는 소리표’는 율명을 중심으로 좌우측 등에 표기하는 것이 아니고 율명을 적는 위치와 동일한 곳에 표기하며, ‘겹꾸밈음표’는 율명의 좌우측이나 율명을 적는 위치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⑮ 각 악기의 부호
국악에 사용되는 악기별로 사용되는 주법을 표기하는 부호로서, 각 정간 내부의 율명 우측에 표기하거나, 정간 바깥쪽의 율명 우측에 표기할 수 있다.

정간보의 기보법
음의 길이를 기록하는 방법

1음의 길이를 기록하는 방법

1) 정간 단위의 음의 길이
정간보의 한 정간(□ 한 칸)은 1박을 원칙으로 한다. 따라서 2정간은 2박, 3정간은 3박을 나타낸다. 1박을 나타낼 경우에는 2분박이나 3분박에 상관없이 정간의 정 중앙이나 위쪽에 표기한다.

2) 정간 내에서의 음의 길이
정간 내에서의 음의 길이는 한 정간 안에 몇 개의 음이 들어가 있느냐에 따라 음표의 길이가 결정된다. 일반적으로 작은 두 부분이 모여 1정간을 이루는 법(½+½=1정간)과 세 부분이 모여 1정간을 이루는 법(⅓+⅓+⅓=1정간)으로 나눈다. 앞의 것을 두쪽 1박꼴(2분법), 뒤의 것을 세쪽 한박꼴(3분법)이라 명칭 한다

3) 음의 길이를 변화시키는 부호
정간 내에서 율명의 옆에 표기하여 음의 길이를 변화시키는 부호들은 덧길이 부호(|), 반길이 부호(·)와
음의 연장을 나타내는 연장부호( ㅡ )가 있다.

① 덧길이와 반길이
특정 음의 길이가 동일하지 않을 때 이를 구분하기 위한 표기 방법으로, 율명의 좌우측에 덧길이표와 반길이표를 사용하여 나타내는데, 두 기호는 항상 함께 사용해야 한다.

- 덧길이( | ) : 본래 음보다 1/2을 늘여서 연주하라는 표
- 반길이( · ) : 본래 음보다 1/2을 줄여서 연주하라는 표

② 연장부호
음이 지속될 경우 해당 음의 표기 후 연장부호(ㅡ) 써서 음의 지속을 표기한다.

1
- 2

¾(½+¼)+¼   =

2높이를 기록하는 방법

1)기본 기보법



(1박)



(1/2박)



(1/3박)

①②
③④

(1/4박)

①②

④⑤

(1/5박)

①②
③④
⑤⑥

(1/6박)

2)옥타브 위와 아래의 기보법

두 옥타브 위의 음

한 옥타브 위의 음

기본 음

한 옥타브 아래 음

두 옥타브 아래 음

가사, 부호등을 기록하는 방법

일반적으로 성악곡 등의 가사를 기보할 경우에는 행의 왼쪽에 율명과 맞춰서 병기하며 음의 장식 부호나 특정 악기의 주법에 관련한 부호는 음의 오른쪽에 기보한다. 그러나 가사는 정간의 외부에 즉 행간에 적고 음의 장식부호나 악기의 주법에 관련한 부호는 정간의 내부에 기보한다.

1정간보의 종류
15세기 창안 당시의 1행 32정간의 정간보는 대강을 사용하는 1행 16정간으로 바뀌어 19세기 말까지 사용되다가 근래에 와서는 1행 4, 6, 10, 12, 16, 20정간 등으로 악곡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대강의 쓰임 또한 악곡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그 악보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