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아리랑 시눕시스

직지사 방장 전 관응 스님은 "아리랑은 한민족의 진언(眞言)"이라고 했고 민족시인 고은은 "아리랑은 고난의 꽃으로 한국인의 만다라"라고 다. 그런가 하면 구한말 한국에 온 미국인 선교사 H·B헐버트는 "아리랑은 조선인에게 쌀과 같다."라고 하기도 했다. 모두 아리랑에 대한 지극한 예찬으로서 민족사와 함께 한 '역사의 노래'임과 시대와 지역과 사상을 초월한 '민족의 노래'임을 말한 것이다.

실제 남과 북은 물론 해외 128개국 교민사회 어디에서나 불려지고 있고 "아버지, 어머니" 조차도 우리말로 못하는 교포 3세들까지도 아리랑만은 우리말로 부르는 유일한 노래이다. 그래서 우리는 아리랑을 말할 때 "민족의 노래" 또는 그냥 "우리들의 노래"라고 말한다. 또한 음악적인 갈래로는 50여 종, 노랫말 련 수로는 6 천여 수, 분포지역으로는 우리나라는 물론 128개국 전 교포사회에 퍼져 있다. 이것이 우리 아리랑의 총체적인 모습이다.


하나의 노래가 이렇게 많은 종류와 노랫말 수를 갖고 전 세계에 분포되어 있음은 놀랍고 신비로운 현상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그것이 문집이나 족보나 향토지 같은 문헌에 단 한 줄로도 기록되지 않은, 그래서 순전히 할머니와 어머니의 가슴과 입으로만 전해져 온 것이니 그렇지 않은가?


“아리랑이 왜 필요한가?" 라는 질문도 있을 수 있다. 물론 이에 대해서는 여러 면에서 답할 수 있겠으나 다른 것은 차지하고 단 하나의 답만을 제시한다면 그것은 바로 다음과 같을 것일 것이다. 즉 "남북이 통일되는 그날, 나아가 한민족공동체가 실현되는 그 어느날 128 개국 교민사회들이 한 자리에서 아우를 때 그 순간에 부를 단 하나의 노래를 꼽는다면 그것이 아리랑이 아닌 또 다른 노래일 수가 있겠는가?"라는 것이다.


그렇다. 아리랑은 민족 동질성 회복에 중요한 단서로서 우리들을 "보이지 않는 손"으로 묶어 주는 '힘의 노래'이고 내일에 불러야할 <내일의 노래>인 것이다.


그래서 아리랑은 오늘에는 물론, 내일에도 필요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아리랑의 시대적 필요성이고 영예로운 위상인 것이다.
그런데 사실, 아리랑의 이 같은 기능에 대해서는 이미 남북 단일팀 단가의 예에서 확인한 바이기도 한데 사실 아리랑이 단가라고는 하지만 국제적인 기능으로는 "Korea"의 국가(國歌)인 것이다.


이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왜냐하면 통일 후, 국가 제정 논의 때 아리랑이 제 1 안(案)으로 제기 될 수 있고 해외 동포들을 염두에 둔다면 통일 국가에는 적어도 아리랑의 주제가 담긴 것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1926년 혹한의 시대에 나운규가 영화 <아리랑>을 통해 민족혼을 일깨웠듯이 이 시대에도 그 어떤 이에 의해 <아리랑>이 나타나 민족 통합의 계기를 마련해 주리라고 기대케 된다.
아리랑의 진정한 시대적 기능이 발휘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