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적벽가 소개

<적벽가>는 중국 위나라, 한나라, 오나라가 대진한 삼국 시대에, 조조와 유비와 손권이 서로 싸우며 천하를 호령한다는 내용의 중국 소설 <삼국지연의> 가운데, 적벽강에서의 싸움과 그 앞과 뒤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판소리로 짠 것으로, '화용도'라고도 불린다.

판소리 <적벽가>는 적벽 싸움 부분이 그대로 소리로 짜인 것이 아니고, 그 대목을 중심으로 몇몇 부분이 덧붙거나 빠져서 소리 사설이 되었으므로, <적벽가>의 사설을 그대로 옮긴 소리책은 소설 <삼국지>와는 줄거리나 문체가 다르다.

소설 <삼국지>가 언제부터 판소리로 짜여 소리로 불리었는지 확실히는 알 수 없으나 대체로 영조ㆍ정조 무렵이 아닌가 짐작되며, <적벽가>의 내용은 대개 삼고초려, 장판교 싸움, 군사 설움 타령, 적벽강 싸움, 화용도 등 다섯으로 나눌 수 있다. 삼고초려에서는 장수의 위엄있는 기상을 그리기 위해 웅장하고 유유한 소리가 많고, 장판교 싸움과 적벽강 싸움에서는 큰 싸움이 벌어지는 긴박한 과정이 많아 자진모리장단에 우조 소리가 많으며, 군사 설움 타령이나 화용도 대목에는 슬픈 계면조 소리와 재담이 많이 들어 있다.

임금이나 사대부들은 판소리 가운데서도 창자의 목청이 당당하고, 호령을 하듯 소리를 질러야 하며, 부침새를 잘 구사해야 하는 이 <적벽가>를 특히 좋아하여, 많은 명창들이 다투어 <적벽가>를 불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