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판소리의 유파

동편제(洞便制)

동편제는 통성과 우조를 중심으로 하여, 대마디 대장단 위주로 장단을 짜며, 감정을 절제하는 창법을 구사하는 소리다. 송홍록·정춘풍·권삼득 등을 뼈대로 하여, 운봉·구례·순창·홍덕 등지에서 이어져 왔다.
소리가 웅장하고 힘이 있으며, 발성의 시작이 신중한 데다 구절의 끝마침이 매우 명확하고 상쾌하다. 소리는 자주 붙이지 않고 쭉 펴며, 계면조 가락을 많이 장식하지 않는데, 판소리 다섯 마당 가운데서 이런 동편제의 창법과 가장 잘 조화되는 것은 '적벽가'이다.
동편제의 명창으로는 권삼득, 송홍록, 박기홍, 김세종, 송만갑을 꼽을 수 있다. 송만갑은 뒷날 서편제와 가까운 새로운 창법을 개척하여 족보에서 할명(割名)당했는데, 이는 판소리 법통에서 유파를 가장 중요한 것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서편제(西便制)

판소리 양대 산맥의 하나인 서편제는 철종 때의 명창인 박유전에 의해 창시되어 광주·나주·보성·강진·해남 등지를 중심으로 이어져 왔다.
활달하고 우렁찬 동편제와 대조적으로 가창의 성색(聲色)이 부드러우며, 구성지고 애절한 느낌을 준다. 노랫소리의 끝도 길게 이어져서 이른바 꼬리가 달린 게 많으며, 부침새의 기교가 많고 계면조를 장식하여 정교하게 부른다.
서편제의 창법과 잘 어울리는 창으로는 '심청가'를 꼽을 수 있으며, 서편제의 명창으로는 박유전, 김채만, 이날치, 정창업, 김창환 등이 있다.

중고제(中高制)

경기도 남부와 충청도지역에 전승된 소리 중고제는 김성옥으로부터 시작되어 김정근, 김창룡 등이 계승한 소리로, 그 개념이 모호하여 '비동비서(非東非西)'로 표현된다.
창법은 동편제와 서편제의 절충형인 듯 하지만, 소리의 특징으로 볼 때는 동편제에 속한다. 반음(半音)을 많이 쓰며, 음정이 단계적으로 올라가고 있어 소리 끝이 동편제 소리와 같이 매우 드높다. 중고제의 명창으로는 염계달, 김성옥, 모홍갑, 고소관, 김제철, 한송학, 김석창, 김정근 등이 있다.

강산제(岡山制)

서편제의 수령 박유전이 말년에 전남 보성군 강산리에서 여생을 보내며 창시한 유파이다. 박유전은 젊었을 때 뛰어난 기량과 목소리로 대원군의 총애를 받아 그의 사랑에 자주 드나들었는데, 그곳에 묵고 있는 많은 유생들과 친밀하게 지내게 되었다. 유생 중에는 판소리에 대한 높은 견식과 일가견을 가진 이들이 있었고, 그들이 피력한 조언을 바탕으로 창시한 것이 바로 강산제이다.
강산제는 서편제가 가지는 애절한 느낌을 지양하고 될 수 있으면 점잖은 가풍(歌風)을 조성하도록 하는 게 특징이었는데, 유학의 영향을 받아 삼강오륜에 어긋나는 대목은 삭제, 또는 수정하는 게 보통이었다.
강산제의 대표적 판소리는 '심청가'이며, 이 계통의 명창으로는 박유전, 정재근, 정응민, 박춘성, 성창순, 성우향, 조상현 등이 알려져 있다.


판소리는 그 전승 과정에 있어서, 계보에 따라 음악적 특성에 차이가 생기게 되었는데, 이를 ‘제’라고 한다.
제는 현존하는 실체라기보다는 다양한 판소리를 구분하여 인식하기 위한 관념적인 개념이므로, 판소리 이해를 위한 참조의 틀 정도로 여기는 게 마땅하다.
판소리의 전승은 도제 형식으로, 대부분 직계, 친·인척 등 혈연을 중심으로 가문 내에서 이루어져 오는 게 일반이었으며, 제에는 동편제(東便制), 서편제(西便制), 중고제(中高制) 그리고 강산제(岡山制)가 있었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