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모란잡보보상화문 직금장화단(牧丹雜寶寶相花紋織金粧花緞)

직물해설

우리나라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문직물 중에는 문위사를 사용하여 바닥조직 위에 무늬를 덧 짤 때 무늬를 짜는 위사가 식서에서 식서로 연속되지 않고 문양이 필요한 부분에서만 문위사를 짜 넣어 부분적으로만 중조직으로 짜여지는 경우가 있다. 이와 같은 조직을 우리나라와 일본의 현대 직물조직학에서는 봉취직이라고 하며, 영어에서는 ‘브로케이드(Brocade)'라고 단일 직물 품종으로 분류한다. 봉취직의 문직물은 작은 북들을 사용하여 손으로 부분 부분 서로 다른 색사를 직입할 수 있어 반복되는 같은 무늬라도 서로 다른 색으로 표현할 수 있다. 중국에서 봉취직은 ‘통경회위(通經回緯)’, 또는 ‘통경단위(通經斷緯)’의 기법이라고 하며, 이 조직으로 제직된 직물을 ‘장화(粧花)’라 한다. 장화직물은 바닥의 조직에 따라 분류되고 명명되었는데, 명대의 <천수빙산록(天水氷山錄)> 중 기록된 장화의 종류에는 장화단, 장화견, 장화라, 장화사, 장화융, 장화주, 장화개기 등의 종류가 있다. 즉 평직, 주자직, 라조직, 사조직, 융직물, 이중조직 등 봉취직의 기법은 어느 직물에나 응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봉취직으로 제직된 직물 유품은 고려시대의 것으로 사조직 바닥에 봉취직 무늬를 덧 짠 직물이 있으며, 조선시대 유물 중에서도 일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조선시대 일반복식에는 볻취직의 직물을 사용한 예가 드물며 궁중에서 소용되는 특별한 용도의 직물이나 불가의 직물에서 찾아볼 수 있다. 모란잡보보상화문 직금장화단(牧丹雜寶寶相花紋 織金粧花緞)은 조선후기인 18세기의 직물로 고대직물연구소에 소장되어있다. 5매 3비 경주자직으로 짜여졌으며, 문위사 중 금사는 직물의 식서에서 식서까지 직입되고 색사는 무늬 부분에서만 봉취직으로 짜여졌다. 금사와 채색사는 지경사에 의해서 직물 전면에 조직되고 직물 뒷면에서는 떠있다. 채색문위사는 노랑, 다홍, 두록, 남색, 보라, 소색, 하늘색, 금사 등으로 모란, 보상화, 보문 등을 시문하였다. 금사는 문양의 경계선에 짜여져 무늬를 더욱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일본에서는 조선금이라고 전해지는 직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