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명주

직물해설

우리나라 견직물과 그 제직 사용에 대한 많은 역사적 사실들은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고려사(高麗史)>,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과 그 밖의 많은 국내 문헌에 전하고 있다. 문헌 기록과 유품을 통하여 우리나라에서 사용 제직한 견직물을 조사하여 본 결과 주(紬), 사(紗), 라(羅), 능(陵), 금(錦), 단(緞), 시, 초 등과 각종 천연 염료로 침염된 직물, 힐염된 문양직물, 그림이 그려진 회(繪) 등이 일반적인 종류였으며, 백(帛), 견(絹), 수(繡), 금니(金泥) 등 견직물과 관계된 종류도 다양하였다. 이들 견직물 가운데 오늘까지 제직되어 사용되고 있는 것은 주, 사, 라, 능, 단, 금 등이다. 이들 가운데 주만이 '명주'로 명명되어 수직기로 극소량이 제직되고 있고, 나머지는 현대화된 직기로 대량 생산될 뿐 전통적인 직기로 제직되는 것은 전혀 없는 상태이다. 거의 모든 주는 견사의 단순한 평조직 직물로 본다. 우리나라에서 사용되었던 주의 종류는 대단히 많아 신라시대에는 공물품으로 조하(朝霞)주, 어아(魚牙)주가 있었다. 고려시대에는 면주(綿紬)가 공물품으로 많이 사용되었으며, 황주, 자주, 조주 등이 의복과 생활 용품으로 많이 사용되었다. 본 직물은 충북대박물관에 소장된 갈색 명주 창의의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