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무명

직물해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면직물은 무명, 광목, 옥양목이다. 옛 우리 의복 규범에는 “검박(儉朴)한 옷을 입어야 한다”고 하였는데, 검박이란 지나치지 않고 합당하게 입으라는 뜻이다. 검박한 옷감으로서는 면직물이 으뜸이다. 우리나라의 면직물의 기원은 일반적으로 고려조 문익점 선생에 의한 것이라고 알고 있다. 그런데 <한원>의 고구려 기사에 ‘조백첩포(造白疊布)’라는 기록이 있는데, 이 백첩포는 면직물의 이름으로 우리나라에서 문익점 선생의 면종자 반입 이전에 면직물 제직이 가능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의 기록에 따르면, 정천익이 목화 재배에 성공하고, 그 뒤 호승(胡僧) 홍원(弘願)에게 직조 기술을 배워 가비(家婢)에게 한 필의 면직물을 짜게 하여 면직물 제직을 시작한 뒤 10년이 채 못되어 이 직물이 전국으로 퍼지게 되었는데, 공양왕 3년(1391)에는 백성에게 값비싼 비단 대신 무명을 쓰라는 영이 내려졌다고 한다. 또한 <태종실록(太宗實錄)>의 기록에 의하면, “조선시대 태종 1년(1401) 에는 백성 상하가 다 무명옷을 입었다”고 한다. 무명은 짧은 섬유를 모아 이어 실을 자아 베틀에서 짜낸 것이므로, 그 표면이 천태로 들고 나서 자동 직기로 짜낸 광목, 옥양목에 비하여 변화가 풍부하다. 게다가 섬유의 천성이 온화하고 기교가 없어 우리나라 사람들의 일상 옷감에 아주 적합하였으며, 이불, 요, 베갯잇으로 사용하였을 때 광목, 옥앙목 보다 온화하고 푸근한 느낌을 줄 수 있었다. 또한 무명은 춘하추동 어느 계절에나 사용될 수 있는 의복 재료로 수요가 많았다. 무명은 세탁 시 양잿물을 넣어 삶았는데, 삶아서 빨아 말린 것은 풀을 하여 손으로 만져 그냥 다리거나 다듬어서 쓰기도 하였다. 무명 역시 여인들의 만지는 솜씨에 따라 태어나는 모습이 달랐던 옷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