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안동포

직물해설

우리나라에서 예로부터 의복 재료로 사용하여 온 것은 대마(大麻), 저마(苧麻)이다.?대마는 기후에 잘 적응하는 식물로 세계 각처에서 재배되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전국적으로 재배되어 왔다. 함경도 지역에서 생산되는 마포는 북포(北布), 강원도의 마포는 강포(江布), 경상도 지역의 마포는 영포(嶺布), 특히 안동지역에서 생산되는 마포는 안동포(安東布)라 하였다. <조선여속고(朝鮮女俗考)>에서는 북포의 극세한 것은 ‘한 필이 바리 안에 든다’하여 발내포(鉢內布)라고 하고 매미날개와 같다 하였다. 영포와 안동포는 여름옷감으로 쓰이고, 강포는 거칠고 값이 싸서 농부의 하복감 또는 상복에 쓰인다고 하였다. 국립민속박물관에 소장된 안동포는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삼베 가운데 가장 우수한 것으로 붉은 빛이나 누른 빛이 나며, 바탕이 가늘고 고운 고급 옷감이다. 고의(袴衣), 적삼(赤衫) 등의 속옷에 쓰였으며, 남자들의 여름용 옷감이나 상복(喪服)으로 사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