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조선-예(禮)의 나라

연관목차보기

조선-예(禮)의 나라

조선왕조(AD1392~1910)는 유교사상의 예(禮)를 기본으로 한 철학이념으로 통치되었으므로 유교윤리의 가정적, 사회적 기능 중 관혼상제를 예로서 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행사였다. 따라서 복식문화도 예를 표현하고 그것을 지키기 위한 목적을 가장 중시하였으며, 그 외에도 그 시대적인 미적 예술 감각의 표현 등에 부응하여 500년간 변천되어 왔다.
조선 전기는 고려복식을 계승하여 조선왕조 복식제도의 초석을 만든 시기로 명(明) 복식의 영향 하에서 점차적으로 조선의 관복제도가 확립되었다. 중기는 초기에 완성된 「경국대전(經國大典)」을 영세불이의 대법전으로 삼아 경국대전에서 제정된 관복대로 습용한 시기인데, 이 시기는 궁중의 행사를 그린 의궤도(儀軌圖)와 사대부가의 모임을 기록한 계회도(契會圖)를 통하여 구체적인 복식 착장 형태를 볼 수 있다. 또한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인해 관복제도의 변화가 일어났던 시기이기도 하다.
후기는 조선왕조의 중흥기로 민족적 특색을 나타내는 문화가 발달했으며 복식문화도 다양하게 발전하였다. 영ㆍ정조대에는 문예부흥의 절정을 이루는 한편 실학이 융성하고 천주교가 전래되었으며, 특히 서민문화가 발달하여 김홍도, 신윤복과 같은 풍속화의 대가들이 당시 서민들의 생활상을 잘 표현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 인물들이 입고 있는 복식형태는 우리 민족만이 지닐 수 있는 멋을 잘 나타내주고 있다. 말기에는 대원군의 쇄국정책으로 병인양요(1866)와 신미양요(1971)가 있었고, 일본의 강압적인 위협으로 병자수호조약(1876)을 맺어 외국의 문호가 개방되었는데, 한ㆍ양복의 혼용이 시작되었다. 광무 9년 을사보호조약 체결 이후, 한일합방(1910)이 이루어져 조선왕조의 건국 이래 27왕 519년의 종말을 맞게 된다.

참고문헌
유송옥(1998) 한국복식사 / 유희경,김문자(1998) 한국복식문화사
안명숙,김용서(1998) 한국복식사 / 문광부(2001) 우리옷이천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