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미륵하생경변상도의 단갈을 입은 천인(賤人)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미륵하생경변상도의 단갈을 입은 천인(賤人)

구성점

죽관 단갈

관련자료

고려시대 미륵하생경변상도의 추수하는 농부
고려시대 미륵하생경변상도의 하리(下吏)

설명

고려시대 천인에 해당하는 뱃사람 즉, 주인(舟人)은 죽관(竹冠)과 단갈(短褐)을 착용하였다. <고려도경>에 주인복에 관하여 “고려의 두건으로 문라는 값이 비싸 가난한 백성이 이를 장만하기가 힘들었고 일상투도 또한 부끄러이 여겨 죽관을 만들어 썼는데 이는 모나기도 하고 둥글기도 하여 일정한 제가 없었다" 고 하였으며, "짧은 갈을 입고 아래에 바지를 걸치지 않는다.”고 하였다. 밑에 저고리나 바지(袴)를 입지 않았다고 한 것으로 보아 밑을 어느 정도 가릴 만큼 길고, 띠가 있어 지금의 승복(僧服)인 동방에 가까운 것이라 추측한다.
죽관과 단갈의 착용이 주인(舟人)복이지만 고려시대 농민들도 역시 노동에 종사할 경우에는 뱃사람이 아닐지라도 값이 싸 장만하기 쉬운 죽관을 쓰고 활동에 편한 단갈을 착용하였으리라고 추측된다. 고려불화 미륵하생경변상도에서 농경일을 하고 있는 농부도 역시 이와 같은 주인복장을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두산세계대백과사전 / 두산동아
한국의 미7-고려불화(1994) / 중앙일보사
(국역)고려도경(1977) / 서긍

색측정값
RGBLa*b*NCS
77/18/216/28/247010-Y90R
241/235/19687/1/101005-Y30R
198/162/7869/7/483030-Y10R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죽관은 대올을 걸어 만들었으며 모양은 모가나기도 하고 둥글기도 하여 일정한 형태가 없었다.
2. 단갈은 표면이 거칠고 성근 베로 되어있다.
3. 하의를 착용하지 않은 듯 보일만큼 노출이 심하다.

착용특징

머리에는 죽관을 쓰고 상의로서 단갈을 착용하였다.

단갈은 길이가 엉덩이를 덮을 정도로 길며 하의로서 정식 바지를 착용하지는 않았다.

하의로서 쇠코잠방이를 입었는데 단갈에 가리어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볼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