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바지

연관목차보기

바지

설명

바지는 아랫도리에 입는 옷의 하나로서, 바지라는 말은 기록상으로 정인지가 ‘파지’라고 한 것이 최초이며 영조때 간행된 <국혼정례>, <상방정례>에 모두 ‘파지’로 기록되어 있는데 조선말의 <궁중의대발기>에 ‘바지’라는 기록이 처음 보인다. 왕과 왕비의 바지는 특별히 ‘봉디’라 하였다.
우리나라의 바지는 고대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 옷의 기본복식으로 형태의 변화가 거의 없었다. 남자바지는 조선시대에 사폭이 조금 넓어졌다 좁아졌다 하는 정도이며 여자의 바지는 속옷화하여 조선시대에는 밑이 벌어지는 형태가 되었다가 근래에는 다시 원래의 막힌 형태로 돌아가고 있다. 중국 사료에 의하면 고구려에서는 궁고, 적황고, 장고, 대구고를 입었고 백제에서는 청금고와 곤을 입었으며 신라에서는 가반과 갈고를 입었다고 한다. <삼국유사>나 <삼국사기>에도 삼국시대의 바지에 대한 기록이 있어 능고, 청금고, 적고 등이 보이고 <삼국사기> 색복조 부인복 중에 고가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의 남녀 모두가 바지를 입었음을 알 수 있다.

바지의 여러 명칭은 그 모양이나 사용된 옷감, 색에 의해 붙여진 것인데, 폭이 넓은 것은 대구고, 고대구, 태구고로 불리고 길이가 긴 것은 장고로 불리었다. 옷감의 종류와 색에 따라 갈고, 적황고, 청금고, 능고 등으로 불린 것도 있다. 6세기 고구려 고분 벽화의 인물 복식에서도 여러가지 바지 모양을 볼 수 있다. 바지의 폭은 계급의 상하에 따라 달라 귀인은 관고를 입고 있으며 시중드는 사람은 관고보다 폭이 좁은 세고를 입고 있다. 대체로 관고는 모두 바짓부리를 묶었는데 세고는 묶지 않은 채 부리 끝에 별색의 선을 댔다. 곤은 장수나 수문장, 역사, 씨름하는 사람들이 입고 있는데 이는 현재의 여름용 잠방이와 같은 것이다.

고려시대의 바지 모양을 볼 수 있는 사례는 흔하지 않으나, 그 중 1350년에 제작되어 일본 오방적정원(五坊寂靜院,親王院)에서 소장하고 있는 미륵하생경변상도에는 그림 하부 우측에 고려시대 추수하는 농민의 모습 속에서 바지 착용의 사례를 보여준다. 맨발의 노동하는 차림에 둔부까지 내려오는 저고리 아래로 착용한 바지는 모두 흰색에 가까우며 특징적으로 바지통이 매우 좁은 것을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2002) / 유희경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한국의 미7-고려불화(1994) / 중앙일보사

색측정값
 RGBLa*b*NCS
229/206/15579/4/152010-Y3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