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저고리

연관목차보기

저고리

설명

저고리는 윗옷의 하나로 길, 소매, 깃, 섶, 동정, 고름 등으로 구성된다. 상대부터 남녀가 공통으로 착용하였는데 삼국시대에는 유복, 복삼, 또는 위해라고 하였다. 위해란 신라말로 ‘웃옷’의 표음이며 현재의 저고리보다는 길어 허리에 띠를 매도록 되어 있었다.
저고리는 고구려, 백제, 신라가 거의 같은 형태로, 기본형태에 있어서는 남녀가 서로 비슷하고 선에서 차이가 있었다. 길이는 엉덩이까지 내려오는 긴 것이고 깃은 모두 곧은 깃이다.

깃은 저고리나 두루마기의 목에 둘러대어 앞으로 여미어 주는 부분으로 직령, 곡령, 반령, 단령으로 구분된다. 형태상으로 보면 직령은 곧은 직선의 깃이고 반령, 곡령, 단령은 둥근 형태의 파임 정도에 차이가 있기는 하나 모두 둥근 깃이다. 이 중 직령이 고구려 고유의 깃 양식이고 중국에서는 곡령과 단령이 병행되어 사용되었다. 섶은 좌임이고 소매는 꼭맞는 좁은 소매인 착수이며, 삼국시대 복식에 나타나는 특징인 선이 깃, 도련, 소매 끝 등에 길과 다른색으로 둘러져 있다. 귀족과 평민의 차이는 소매의 길이와 선의 문양, 색, 옷감 등에 있었던 것 같다. 용강 쌍영총의 주인 부부상과 이백의 악부 고려낙조에 넓은 소매가 나타나나, 이러한 몇가지 예로 우리나라 저고리가 모두 넓은 폭의 광수였다고는 할 수 없다.

우리나라는 어디까지나 호복 계통으로서 한족의 넓은 소매, 넓은 바지, 우임형이 아닌 착수, 세고, 좌임형이었다. 그러나 차츰 귀족계급에서 중국의 영향을 받아 좁은 소매의 기본 저고리가 광수로 변해 갔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이것은 바로 섶이 좌임에서 우임으로 넘어가는 과정이 증명해 주고 있다. 중국에서는 일찍부터 이 좌임을 가리켜 북방호인의 풍속이라 하였고 이것으로서 중국과 오랑캐를 구별하였으며 우리 저고리나 두루마기의 여밈은 좌임에서 좌임 또는 우임으로 변하다가 고려 이후로는 아주 우임으로 변했다.

고려시대의 저고리 착용 모습은 각종 회화 자료나 목우상 등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경남 밀양시 청도면 고법리 박익(朴翊)의 묘에서 발견된 벽화에는 시녀의 신분으로 추측되는 여인이 저고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찾을 수 있다. 홍색의 저고리는 곧은 깃을 오른쪽으로 여미고 있으며 원의 영향으로 보이는 깃 중심선이 눈에 띈다. 저고리의 길이는 둔부아래까지 이르고, 소매의 통은 좁으며 손을 드러낼 정도로 실용적이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한국복식사(2002) / 유희경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색측정값
 RGBLa*b*NCS
247/88/056/36/442070-Y5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