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

연관목차보기

설명

포(袍)란 남녀가 입은 길이가 무릎에서 발목까지 온 겉옷을 총칭하는데, 외출 때에 반드시 포를 덧입는 풍습은 마한시대부터 시작되었다 한다. 종류는 옷깃의 둥글고 곧음, 무의 유무, 뒤트임과 옆트임의 유무, 소매의 넓고 좁음 등에 따라 다양하다. 즉 깃이 둥근 모양의 포를 단령이라 하며, 깃이 곧은 모양의 포를 직령이라 한다. 단령은 원래 중국 당나라에서 신라로 전래되어 진골대등(眞骨大等)에서 서민까지 모두 착용했으며, 계급에 따라 옷감과 띠에 차이가 있었다. 고려시대에도 1품-9품의 관리와 천인계급인 순군(巡軍), 나장(螺匠), 소유(所由)까지 착용했는데, 천인계급은 조의(검은 옷)를 입도록 하였다. 직령(直領)의 포는 고려 우왕13년(1387년) 6월에 명나라 제도에 의해 단행한 관복개정 때 처음 나타난다. 그러나 고려말 대제학을 지낸 이조년(1269-1343)의 영정 및, 그의 아들 이포 영정에서 직령을 착용한 사례가 보여 당시 이미 입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고려 시대의 포의 제도에 관해서는 <고려도경>의 내용에 의존하는데, 이에 의하면 국왕도 평상시에는 조건에 백저포를 착용하여 일반 서민과 다름이 없었으며 남녀의 포가 비슷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 민서복으로의 포의 명칭을 ‘조주위구, 백저위포, 백저포’로 표현하고 있어 주로 '구' 또는 '백저포' 등으로 구분하는데 이는 재질의 차이를 나타낸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백저포는 고려시대의 기본 포제이며, 평상시 착용복으로서의 포 외에 관복이나 예복용 포가 있어 그 직위 및 용도에 따라 다양한 모양으로 전개된다.

경남 밀양시 청도면 고법리 박익(朴翊)의 묘 벽화에서 보여지는 남자 시종은 깃선이 둥근 단령포를 착용하고 있다. 소매 통이 좁고, 길이는 발목 바로 위까지 이르며, 옆트임이 보인다. 허리에는 대를 둘러 고정한 모양이 보인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우리옷이천년(2001) / 문화관광부(유희경외)
(국역)고려도경(1977) / 서긍

색측정값
 RGBLa*b*NCS
238/167/9272/14/312030-Y3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