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치마

연관목차보기

치마

설명

치마는 폭을 붙이고 주름을 잡아 허리에 달아서 가슴부분에 매어 입는 여자들의 하의로서, 삼국시대 문헌에는 상, 군(裳. 裙)으로 쓰이고 있는데 군의 원형은 상이다. 조선 세종 2년 원경왕후의 <천전의>에는 '쳐마'로 <훈몽자회>에는 '츄마상'으로 <내훈>에는 '치마'로 각각 표기되어 있다. 치마는 주로 여인들이 착용하는 것으로서, 군은 상보다 폭을 더해서 미화시킨 것이다.
고구려 벽화 중 쌍영총 벽화의 여인도에서 보이는 상은 길이가 땅에 끌릴 정도로 길고 허리에서 치마단 끝까지 잔주름이 고루 잡혀 있으며 아랫단 끝에 연을 두르고 있다. 상은 삼국시대까지는 여자의 전용물이었으나 통일신라가 당나라 복식을 받아들여 착용하면서 남자들도 상의하상인 저고리와 치마가 붙은 옷을 입게 되었다.

벽화를 통해서 볼 때 여자가 바지를 착용한 모습과 상을 착용한 모습을 모두 볼 수 있는데 이것으로 여자는 바지와 치마를 혼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무용총 주방도에 치마 아래로 속에 입은 바지가 보이기도 한다. 의례용으로 성장할 때는 치마를 반드시 입었다.

여자 전용의 의복으로서 치마의 형태는 쌍영총, 각저총, 사신총, 무용총 등의 여인도에서와 같이 일반적으로 길이가 길고 폭이 넓어 땅에 끌릴 정도였으며 신분이 높을수록 길이가 길었다. 또 허리부분에서부터 치마단에 이르기까지 잔주름이 있었고 치마단에는 일종의 장식선을 붙인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고구려 고분벽화에 나타난 치마 길이에서 계급차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중국에서는 본시 상의하상의 복식으로 남녀 모두 치마의 착용 예가 있으나 우리나라는 승복 등의 특수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인만의 전유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고려시대에는 <고려도경> 부인조에 상하가 다 황상을 입었다 하고 천사조에는 8폭의 선군(속치마)을 몇 겹 둘러 겨드랑이에 높이 치켜 입었고 부귀한 집 처첩은 7, 8필을 겹쳐 입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고려시대 여성의 치마 착용 모습은 몇 점의 고려 회화 속에서도 찾을 수 있다. 특히 1200년대 초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문희귀환도에는 귀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 주위에 둘러 서 있는 서민녀의 모습이 보인다. 이들은 포를 입지 않은 채 서 있는데, 저고리와 치마의 착용이 뚜렷이 보이며, 눈여겨볼 것은 저고리를 착용한 위로 치마를 허리선쯤에 둘러 착용하였다는 것이다. 흰색에 가깝게 보이는 치마의 길이는 땅에 닿을 듯 하여 발 모양이 거의 보이지 않고 있으며 그림상 보여지는 형태의 면에서는 귀부인의 치마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2002) / 유희경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국역)고려도경(1977) / 서긍

색측정값
 RGBLa*b*NCS
255/252/22993/1/40502-Y5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