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저고리

연관목차보기

저고리

설명

저고리는 상대부터 남녀가 공통으로 착용한 윗옷으로서 '유', '단의'라 하였고 신라에서는 '위해'라 하였다. 구성상으로 볼 때는 유나 삼으로 표시된다. 유는 겹저고리를 말하고 삼은 홑저고리를 말한다. 저고리라는 용어는 조선 세종2년(1420)의 실록에 처음 보이지만 고려 충렬왕 이후 원의 지배 하에 있을 때부터 사용되었다.
기본 형태는 남녀가 비슷하나 색깔과 문양이 다양하며 소매 길이도 긴 소매, 좁은 소매와 넓은 소매 등이 있고 선도 문양과 색깔이 다른 것을 볼 수 있으며 이는 귀족과 평민의 계급적 표시였던 것 같다.

우리나라는 원래 호복 계통으로서 좁은 소매와 왼쪽 여밈의 특징을 갖고 있었으나, 차츰 귀족계급에서 중국의 영향을 받아 좁은 소매의 기본 저고리가 광수로 변해 갔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이것은 바로 섶이 좌임에서 우임으로 넘어가는 과정이 증명해 주고 있다. 중국에서는 일찍부터 이 좌임을 가리켜 북방호인의 풍속이라 하였고 이것으로서 중국과 오랑캐를 구별하였으며 우리 저고리나 두루마기의 여밈은 좌임에서 좌임 또는 우임으로 변하다가 고려 이후로는 아주 우임으로 변했다.

고려시대 여성의 저고리 착용 모습은 거창 둔마리 고분의 공양인물도, 나한도에 보이는 여인상, 하연부인상, 관경서분변상도, 방배동 출토 목우상, 불복장 유물 등에서 찾을 수 있다. 특히 1200년대 초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문희귀환도에는 13세기 초 고려시대 서면녀가 포 없이 저고리와 치마를 착용한 모습이 보인다. 귀부인으로 추정되는 표를 두른 여인의 주위에 서 있는 서민녀들은 흰색에 가까운 저고리, 혹은 회색에 가까운 저고리를 입고 그 위에 치마를 둘러 착용하였다. 저고리의 여밈은 오른쪽에 있어 우임저고리 이며 깃이 곧고, 귀부인의 것과 비교해 볼 때 소매통이 좁으면서 소매길이도 그다지 길지 않아 보인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한국복식사(2002) / 유희경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색측정값
 RGBLa*b*NCS
209/209/20980/0/22000-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