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문희귀환도의 평민 여자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문희귀환도의 평민 여자

구성점

저고리 치마

관련자료

고려시대 둔마리고분의 평민 여자
고려시대 고법리 박익묘의 시녀
고려시대 삼재도회의 철릭을 입은 평민 남자

설명

고려시대 서민층이란 원래 복식이나 수식 등을 많이 가질 수 없었으므로 제한도 많았고 별다른 특징이 없었다. 서민층 여인의 두식은 귀부인 두식과 다를 바가 없었으며, 다만 쓰개에 있어 서민들도 몽수를 하였는데 그 모양이 귀부인의 것과는 달리 아래로 내리지 않고 머리 위로 접어 올렸는데, 이는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거추장스러움을 덜기 위해서였던 것 같다. 따라서 내외를 하기 위한 목적으로서의 몽수의 역할이 아니라 겉치레에 불과한 것이 되어 버렸다. 의복은 마찬가지로 백저포를 착용했다고 보이며, 늑건에 따른 수식이 달랐다.
민서녀의 두식에 대하여는 서긍이 저술한 문헌 <고려도경>에 “부인의 머리에는 귀천이 없이 동일하여 머리를 틀어 오른쪽으로 드리우고 나머지는 아래로 내려뜨리되 붉은 깁으로 묶고 작은 비녀를 꽂는다.”고 되어 있어 이미 전술한 귀부녀복에서의 두식과 그 장식이 차이는 있었겠지만 형태는 유사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몽수 등의 쓰개류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었는데 <고려도경> 부인조 처첩에 “관부에는 승첩이 있고 관리에게는 첩이 있는데 백성의 처나 잡역에 종사하는 비자도 복식이 서로 비슷하다. 그들은 일을 할 때 구실을 들기 때문에 몽수 아래로 내려뜨리지 아니하고, 머리 정수리에 접어 올리며 옷을 걷고 다니며,…”라고 있어 관리의 처나 백성의 처, 잡역에 종사하는 비자 등 평소의 노동량이 적지 않은 여인들은 몽수를 길게 내려뜨리지 않고 정수리에 걷어올리고 다녔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가난한 집에서는 몽수를 하지 못했는데 이는 그 값이 은(銀) 한 근과 맞먹어 살힘이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며 금제로 인한 것은 아니다.”라는 <고려도경>의 기록으로 미루어 몽수의 값이 상당하여 이를 착용치 못한 민서녀가 많았음을 알게 하여 주는데 결국 당시의 몽수는 철저한 내외의 상징이라기 보다는 여인들의 사치풍의 하나로 볼 수 있다.

민서녀 복제로는 <고려도경> 부인조에는 “옛 풍속에 여자의 옷은 백저포, 황상인데 위로는 공후귀가의 귀한 집으로부터 아래로는 백성의 처첩에 이르기까지 한 모양이어서 구별이 없다.”고 하고 있어 그 복식의 형태가 귀부녀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시대 민서녀들이 착용했던 저고리의 길이는 방배동에서 나온 목우상의 저고리 길이로 보아 그 길이가 둔부선까지 옴을 볼 수 있다.

1200년대 초에 그려진 문희귀환도에는 귀부인과 그를 둘러싸고 서있는 서민녀들의 모습이 보인다. 즉 13세기 초 고려시대 여인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이 중 보여지는 서민녀의 복식은 귀부인과 달리 머리에 장식이 보이지 않고, 표를 두르지 않고 있으며, 단지 저고리를 입고 그 위에 치마를 허리선에 둘러 착용한 것이다. 저고리의 형태도 소매통이 좁고 색상이 화려하지 않다. 흰색에 가까운 치마의 형태도 단순하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2001) / 안명숙,김용서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한국복식사(2001) / 안명숙,김용서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국역)고려도경(1977) / 서긍

색측정값
RGBLa*b*NCS
209/209/20980/0/22000-N
255/252/22993/1/40502-Y50R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귀부인에 비하여 머리장식 및 머리숱을 풍성하게 표현하지 않는다.
2. 귀부인의 저고리와 비교하여 소매길이가 손끝을 가릴만큼 길지 않고 폭도 비교적 좁다.
3. 치마는 대부분 흰색에 가까우며 저고리의 색상도 귀부인 복식에 비해 소박하다.

착용특징

머리는 위로 올려 고정하였으며, 저고리를 먼저 입고 그 위에 치마를 착용하였다.

수식은 위로 올려 두 가닥으로 매었고 단순한 머리 장식을 하였다.

저고리는 곧은 깃을 오른쪽으로 여며 착용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