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귀부인_하연부인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귀부인_하연부인

구성점

포 치마

관련자료

고려시대 귀부인_조반부인
고려시대 관경서분변상도의 귀부인
고려시대 문희귀환도의 귀부인
고려시대 수월관음도의 귀부인1
고려시대 문희귀환도의 자의를 입은 귀부인

설명

서긍의 <고려도경>을 중심으로 하여 보면 귀부녀들의 복식에 대해 "부인들은 향유 바르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분을 바르되 연지는 칠하지 않고 눈썹은 긴데 검은 비단의 몽수를 쓰며 이는 조라 3폭에 길이 8척이나 되며 정수리에서부터 내려뜨려 다만 얼굴과 눈만 내놓고 끝을 땅에 끌리게 한다. 흰 모시로 포를 만들어 입는데 거의 남자의 포와 같으며 무늬가 있는 비단으로 너른 바지를 만들어 입는데 안을 생명주로 받치니 이는 넉넉하게 하여 옷이 몸에 붙지 않게 함이다. 감람늑건을 띠고 채색끈에 금탁을 매어 달고 비단으로 만든 향을 차는데 이것이 많은 것으로 귀하게 여긴다. 가을과 겨울의 치마는 간혹 황견을 쓰는데 어떤 것은 진하고 어떤 것은 엷다. 또한 왕비의 부인은 홍색을 숭상하여 더욱 그림과 수를 더하되 관리나 서민의 처는 감히 쓰지 못한다." 고 하고 있다.
고려의 문신 이존성의 딸이며 하연(1376~1453)의 부인인 하연부인(河演夫人) 성주이씨 인물 초상에서 보면 당시 귀부녀복의 구성을 확인해 볼 수 있다. 하연부인은 고려 말에 태어나 조선조 초까지 산 사람인데 그 초상화는 옛 통일신라 시대 이후의 복식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고려의 상류층 여인들은 고려말까지 저고리 위에 치마를 입고 그 위에 포형(袍型)을 입었는데 표를 두르고 있음이 보인다. 진녹색 저고리는 깊은 여밈의 깃에 동정을 달았고 소매는 확실하지 않으나 오늘날의 숄과 같은 표를 두르고 있다. 저고리 위에 치마허리가 보이고 있으나 팔에 가리어 아래는 보이지 않는다. 아마도 허리 밑에는 넉넉한 폭에 주름이 잡혀 있을 것이나 밑단까지는 주름이 잡혀 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연부인이 착용한 복식 전체는 그 전체의 실루엣이 매우 중후하여 높은 지체 귀부인으로서의 풍모가 느껴지며, 이에 더해 그림으로 표현된 직물 표면의 고급감과 섬세한 문양 등이 착용자의 품위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한국복식사(2001) / 안명숙,김용서
(국역)고려도경(1977) / 서긍
http://women.or.kr/culture/clothes/ / 숙명여대 아태여성정보통신센터

색측정값
RGBLa*b*NCS
229/187/12375/8/232020-Y30R
133/20/142/19/105030-Y90R
255/252/22993/1/40502-Y50R
80/91/12448/-1/-145020-R80B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의례용으로 얼굴에 연지곤지를 칠하였다.
2. 진녹색 저고리에 밝은색 문양이 잔잔히 분포되어 있다.
3. 황색 포는 밝은 색의 문양이 은은하게 분포된 직물로 만들어졌다.

착용특징

저고리 위에 치마를 입고 그 위에 포를 입었는데 표를 두르고 있음이 보인다.

황색의 포는 품이 매우 넓으며 앞섶을 겹치지 않은 채로 착용하고 있다.

저고리는 깊은 여밈으로, 깃에 동정을 달았고 소매에는 표를 두르고 있다.

콘텐츠 구매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