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

연관목차보기

설명

포(袍)란 남녀가 입은 길이가 무릎에서 발목까지 온 겉옷을 총칭하는데, 외출 때에 반드시 포를 덧입는 풍습은 마한시대부터 시작되었다 한다. 종류는 옷깃의 둥글고 곧음, 무의 유무, 뒤트임과 옆트임의 유무, 소매의 넓고 좁음 등에 따라 다양하다. 그 중 직령(直領)의 포는 단령의 옷깃이 둥근데 비해 옷깃이 곧게 생겼다는 데서 이름지어진 것으로, 고려 우왕13년(1387년) 6월에 명나라 제도에 의해 단행한 관복개정 때 처음 나타난다. 그러나 고려말 대제학을 지낸 이조년(1269-1343)의 영정 및, 그의 아들 이포 영정에서 직령을 착용한 사례가 보여 당시 이미 입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직령은 조선에 전해져 말기까지 계속 착용되었다.
고려 시대의 포의 제도에 관해서는 <고려도경>의 내용에 의존하는데, 이에 의하면 국왕도 평상시에는 조건에 백저포를 착용하여 일반 서민과 다름이 없었으며 남녀의 포가 비슷하였다고 한다. 평상시 착용복으로서의 포 외에 관복이나 예복용 포가 있어 그 직위 및 용도에 따라 다양한 모양으로 전개된다.

고려말, 조선초의 성리학자 길재의 초상을 보면 오른쪽 여밈의 직령포 착용 사례를 찾을 수 있는데, 짙게 어두운 선으로 처리된 깃에 동정이 달려있음이 보이며, 허리부분 깃의 선보다는 그 너비가 좁은 대로서 고정한 모습이 보인다. 두 손을 모아 공수(拱手) 자세로 앉아있는데, 소매의 통이 그리 넓지 않고 앉은 자세로 추측한 포의 길이는 주름의 형태로 보아 긴 형으로 추측이 가능하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한국복식사(1999) / 김영숙,김명숙
우리옷이천년(2001) / 문화관광부(유희경외)
한국의복식문화(2000) / 백영자,최해윤

색측정값
 RGBLa*b*NCS
255/252/22993/1/40502-Y50R
51/16/333/3/58005-Y5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