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지장시왕도의 공복을 입은 관료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지장시왕도의 공복을 입은 관료

구성점

복두 포

관련자료

고려시대 공복을 입은 관료_강민첨
고려시대 관복을 입은 관료_ 이색
고려시대 관복을 입은 관료_정몽주
고려시대 서곡리묘의 조복을 입은 관료
고려시대 수락암동의 조복을 입은 관료

설명

고려시대 백관들은 상황에 따라 제복, 조복, 공복, 상복 등을 착용하였는데, 그 중 공복(公服)은 조정에 나갈 때 차려입는 예복이라 할 수 있다. 머리에는 복두를 쓰고 깃이 둥글며 소매통이 매우 넓은 단령포를 입고서 허리에 띠를 두르고, 손에는 홀을 들었다. 신으로 목이 긴 화를 신었다.
고려의 공복은 제 4대 광종11년(959년)에 제정되었는데 원윤(元尹) 이상은 자삼(紫衫)이고 중단경(中壇卿) 이상은 단삼(丹衫), 도항경(都航卿) 이상은 비삼(緋衫), 소주부(小主簿) 이상은 녹삼(綠衫)으로서, 사색공복 제도였고, 이는 후주의 공복제도였다. 이와 같은 고려의 ‘자, 단, 비, 녹’공복색제는 태조20년 이후 잠정적으로 사용하여온 통일신라의 ‘자, 비, 청, 황’혹은 ‘자, 단, 비, 청’의 공복제에 후주의 의관제도 개념이 유입되어 고려 복색제로 정착된 것이다.

경종원년(976)에 제정된 직산관 품명의 전자과에서도 4색 공복제도에 의한 구별로 관품을 표시하였는데 이는 광종 때의 사색단계를 매개로 그 안에서 문반, 무반, 잡반의 세 구분을 한 것이다. 이는 비록 관품의 고저를 논하지 않고 다만 인품으로 이를 정한다고 한 점으로 보아 태조대의 역분전의 정신이 계승된 것이기는 하나 사색공복의 복색이 기록된 것으로 보아 공복제도가 어느 정도 작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제 17대 인종(1122-1145)원년 이래로 공복 형태는 송제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서긍의 고려도경에 잘 나타나고 있다. <고려도경>에서 보면, 고려 백관 공복은 관모로써 복두를 썼으며 복색 뿐만 아니라 대, 어대, 홀 등에도 차를 두어 권위를 나타내었다.

일본 정가당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려불화 지장시왕도에서 판관으로 보이는 자가 복두에 녹색 단령포를 입은 모습을 볼 수 있다. 2단 모부에 날렵한 후각이 아래를 향해 약간 내려간 모양이며 착용하고 있는 녹색 단령포의 소매가 매우 넓다. 양손을 모아 쥐고 있는 홀은 어두운 나무색이며, 들고 있는 인물의 시선 아래 턱보다 조금 높은 위치까지 미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한국의 미7-고려불화(1994) / 중앙일보사

색측정값
RGBLa*b*NCS
26/26/2630/0/08500-N
198/149/10265/11/193020-Y40R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흑색 복두의 후각이 날렵하며 약간 아래를 향하고 있다.
2. 포를 표현함에 있어 직물의 재질감이 반영되어 중후하면서도 부드러운 주름선이 나타난다.
3. 단령포의 아랫단에 란(欄)을 덧대어 고위관리직을 표시하였다.

착용특징

머리에 복두을 쓰고, 발목까지 오는 포를 입었으며 허리에는 대를 두르고 양손으로 홀을 쥐었다.

복두를 고정하는 홍색끈이 양 귓가를 지나 턱 아래서 매듭 지어져 있다.

단령은 길고 둥글게 만든 옷깃으로 목을 둥글게 감싼 후 매듭 단추로 오른쪽 어깨에서 여미어 입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