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관모

연관목차보기

관모

설명

관모는 머리를 보호하고 장식하기 위하여 또는 신분이나 의례에 따라 격식을 갖추기 위하여 쓰는 두의의 총칭이다. 관모는 시대에 따라 그 명칭과 종류가 다양한데 형태상으로 보아 크게 관, 모, 갓, 건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관은 이마에 두르는 부분 위에 앞에서 뒤로 연결되는 다리가 있는 것이고 모는 머리 전면을 싸는 것, 갓은 차양이 있는 것, 건은 한 조각천으로 싸는 가장 간단한 형태의 것이다. 그러나 이것으로 모든 관모가 구별되는 것은 아니고 서로 넘나드는 것이 많다. 관모 각 부위의 명칭을 보면 이마에 대고 머리에 맞게 두르는 테는 '무'라 하고 앞과 뒤를 연결시켜 머리를 싸는 부분은 '옥', 옆에 내리는 것은 '수'라고 한다. 우리나라 관모의 기본형은 건이고 여기에 무와 다른 수식이 붙어 여러가지 다양한 관모가 발달하였다.
파주 서곡리묘의 고려벽화에는 묘의 주인 권준의 실제 직위에 근거하여 백관의 조복을 착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려져 있는데, 양관류로 보이는 붉은색의 관을 쓰고 있다. 고려시대 조복에 대한 구체적 기록이 없어, 송제의 것을 참고하면 조복 착용 시 관모로서 양관류를 쓰고 있음을 찾아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복식문화사전(1998) / 김영숙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두산세계대백과사전 / 두산동아

색측정값
 RGBLa*b*NCS
209/59/150/31/333060-Y60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