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관경서분변상도의 왕비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관경서분변상도의 왕비

구성점

포 늑건

관련자료

고려시대 왕비_공민왕비
고려시대 미륵하생경변상도의 화관을 쓴 왕비
고려시대 관경서분변상도의 귀부인
고려시대 관경서분변상도의 문을 지키는 신하

설명

고려시대 왕비와 귀부녀들은 홍색을 숭상하였다. <고려도경>에는 왕비와 부인은 홍색을 숭상하여 그림과 수를 더하되, 관리나 서민의 처는 감히 이를 쓰지 못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 홍색에 회수를 가한 여복은 색사대가 갖추어진 활수의로서 허리에 늑건을 띠었다고 생각된다.
14세기의 것으로 생각되는 원 복속기의 고려 왕비 복장을 보여주는 그림이 있는데 이는 일본 복정현에 있는 서복사 소장 관경서분변상도 중의 하나이다. 왕비의 담홍색 포는 매우 넓은 소매에 수구와 깃 둘레, 도련에 짙은 검정색인지 확실치는 않으나 짙은 선이 둘러져 있다. 그 밑에는 역시 담홍색의 치마를 매우 길게 끌리도록 하였는데 폭도 넓었으리라 짐작된다. 위에 덧입은 것은 홍색으로 반수(半袖)이고 넓은 수구에는 장식으로 백색 주름이 있다. 길이는 발목 위까지인 듯하며 허리에는 대를 띠고 홍색 매듭이 있는 조(組)를 길게 끌리도록 하였다. 앞모습은 보이지 않으나 위의 홍색은 반비로 추측된다.

그림에 나타난 복장을 통해 살펴보면 원 복속기의 몽고 복식의 영향 아래에서도 통일신라 때부터 착용했던 당, 송의 복식들이 궁중에서도 거의 그대로 유지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고려말 공민왕대에 이르러서는 명으로부터 왕비 관복을 사여 받았는데 이것은 송의 명부복인 적의이자 명에서 명부복의 제정이 있기 전의 것으로서 고려전기의 왕비복과 별 차이가 없는 칠적관과 적의였다. 칠적관은 7마리의 꿩과 2마리의 봉황으로 장식하였고 9가지의 작은 꽃과 9가지의 큰 꽃을 수식한 비녀를 꽂았으며 양쪽 귀밑머리에는 9개의 비녀(전)를 수식한 것으로 칠휘이봉관이라고도 한다. 적의는 청색이며 9등분하여 꿩무늬를 수놓았다.

참고문헌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우리옷이천년(2001) / 문화관광부(유희경 외)
한국복식문화사(1998) / 유희경,김문자
한국복식사(2001) / 안명숙,김용서
한국의 미7-고려불화(1994) / 중앙일보사

색측정값
RGBLa*b*NCS
111/147/10059/-13/84020-G10Y
207/116/8760/21/18207/11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