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려시대 지장보살도의 원유관을 쓴 왕

연관목차보기

고려시대 지장보살도의 원유관을 쓴 왕

구성점

원유관 포

관련자료

고려시대 면복을 입은 왕_태조 왕건
조선시대 강사포를 입은 왕_고종
조선시대 면복을 입은 왕

설명

고려시대 왕이 나라의 백관과 사민(士民)을 접견할 때는 조복(朝服)을 착용하였다. 송나라 휘종이 고려에 국신사(國信使)를 보낼 때 수행한 서긍이 송도에서 보고 들은 것을 그림을 곁들여서 기록한 <고려도경> 왕복(王服)조에는 왕이 평상시 휴식을 취할 때는 "검은 건에 흰 모시 도포를 입으므로 백성과 다를 바 없다 한다" 고 언급하였으므로 고려시대 왕이 상황에 따라 매우 다양한 복장을 착용하였음을 추측할 수 있다.
조복에 대한 제도는 고려시대 중에서도 변천을 거듭하여, 고려 초중기에는 속대를 띠고 복두를 썼는가 하면, 후기에는 원간섭기에 해당하여 질손을 착용하였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고려말에 이르러서는 공민왕의 청사관복에 의해서 원유관과 강사포를 착용하게 되었다. 원유관은 칠량관에 금박산이라 하여 산술에는 도금하였고, 매미 일곱 마리를 위에 덧붙여 늘어놓았으며 주취를 덧붙였다. 양편에 조영을 늘이고 서잠도를 꽂았다. 강사포는 면복과 형태는 같으나 장문이 없고 홍색 일색이다. 여기에는 홍상, 백사중단을 입었다. 그 외에 강사폐슬, 백가대, 방심곡령, 홍혁대, 백말, 백석 등을 착용한다.

고려시대에 그려진 불화 중 다수에 고려시대 왕이 예식용으로 관모를 머리에 쓰고 포를 착용한 사례가 표현되고 있다. 지장보살도(地藏菩薩圖) 역시 그 중 한가지인데, 일본 원각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이 불화는 중앙에 위치한 지장보살 앞에 좌우로 두 협시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그 중 화면의 왼쪽에 서 있는 이는 무독귀왕이라 하여 중후한 장자풍의 얼굴과 체구, 원유관과 화려한 포 등 위엄있는 왕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양편으로 조영을 늘어뜨리고 있는 화려한 장식의 관, 홍색과 담록색 계열의 포, 홍색 상, 패옥을 비롯한 각종 장신구 등이 눈에 띈다.

참고문헌

한국의 미7-고려불화(1994) / 중앙일보사
한국복식사(1998) / 유송옥
두산세계대백과사전 / 두산동아

색측정값
RGBLa*b*NCS
163/138/6860/3/224020-Y
179/95/2454/16/254030-Y40R
204/59/151/31/253050-Y70R
209/71/253/28/293050-Y60R
179/136/7461/7/224020-Y20R
229/181/9673/9/312030-Y20R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잠의 양편으로 늘어진 조영이나 허리 아래로 늘어뜨려진 조가 인물의 움직임에 따라 좌우로 우아하게 흔들린다.
2. 홍색 직령포에 금빛 문양이 화려하게 분포되어 있다.
3. 인물의 움직임에 따라 허리 아래 늘어뜨린 패옥이 부딪치며 잔잔하게 소리를 낸다.

착용특징

원유관을 쓰고 포를 착용하였으며 패옥을 비롯한 장신구를 패용하였다.

원유관은 양 귓가로 내려오는 끈을 턱 아래서 묶어 고정하였다.

허리보다 조금 높은 위치에 대를 두르고 앞 뒤로 매듭이 있는 끈을 늘어뜨렸다.